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표창장위조보다 상습도박' 택한 우상호 "조국한테 죽었다 이제"

송고시간2022-01-09 18:06

댓글

SNL 출연해 '꼭 한명 키워야 한다면 누구' 질문에 답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지난 8일 쿠팡플레이의 SNL코리아 '주 기자가 간다'에서 "(표창장을 위조한 딸보다는) 상습적으로 도박한 아들을 (키우겠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이 코너에서 인턴 기자 연기를 하는 배우 주현영씨로부터 '표창장 위조한 딸과 상습적으로 도박하는 아들 중 한 명을 꼭 키워야 한다면'이라는 질문을 받고 "어떻게 (답을) 해도 죽는 질문"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표창장 위조한 딸'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의 표창장 위조 의혹을, '상습적으로 도박하는 아들'은 불법도박 의혹으로 고발된 이재명 대선 후보의 장남을 겨냥한 선택지다.

우 의원은 "상습 도박이라고 하지만, 예를 들면 사행성 게임에 접어든 것"이라며 "게임에 접어들어서 도박에 빠졌던 아들이라도 반성하고 거듭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인터뷰 말미에서 "표창장 위조하고 도박을 갖다 붙이면 어떡하냐"며 "지금까지 SNL에서 정치인한테 한 밸런스 (게임) 중에 제일 심각한 질문이었다. 조국이한테 죽었다 이제"라고 웃으며 말했다.

우 의원은 '이재명 후보가 대통령 되기'와 '내가 서울시장 되기' 중에서는 후자를 골랐다.

그는 "이재명 후보는 어짜피 대통령 되니깐, 제가 서울시장 되는 게 남아있다"며 "둘 다 되는 게임이니깐 (후자를 골랐다)"고 했다.

또 우 의원은 '우상호의 감성 에세이 세계적 베스트셀러 만들기'와 '굿바이 이재명 세상에서 없애기' 중에서는 전자를 택했다.

'굿바이 이재명'은 이 후보와 친형 고(故) 이재선씨의 갈등을 다룬 책이다.

honk0216@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