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강아지 목줄 잡고 손찌검…동물단체 "용의자 찾고 강아지 보호중"(종합)

송고시간2022-01-10 12:30

댓글

소유권 포기 설득 중…서울 은평경찰서에 고발장 제출 방침

케어 활동가의 품에 안긴 피해 강아지
케어 활동가의 품에 안긴 피해 강아지

[케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서울 은평구의 한 골목길에서 강아지 목줄을 잡아 들어 올리며 학대하는 영상이 온라인에 공개돼 공분을 샀다. 한 동물 보호단체는 영상에 등장하는 인물을 찾아 강아지를 보호 조치했으며 경찰에 고발장을 낼 예정이다.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활동가는 10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오전 10시께 케어 활동가 3명이 은평구에서 동물학대 용의자인 82세 남성을 찾았다"며 "현재 피해 강아지를 분리해 보호하고 있으며 남성의 가족을 상대로 소유권 포기를 설득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박 활동가에 따르면 이 남성은 '미워서, 화가 나서 그랬다'며 자신이 강아지에게 한 행위를 학대로 인식하지 못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신내 강아지 학대
연신내 강아지 학대

[케어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박 활동가는 "오늘 아침에도 영상에 나온 것과 똑같은 방식으로 강아지를 들어 올렸다 놓으며 학대하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덧붙였다.

강아지는 1살 남짓의 말티즈 종이며, 주인인 이 남성을 몹시 무서워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처음 만난 활동가들도 잘 따랐다고 박 활동가는 전했다.

케어 측은 강아지의 격리·보호조치가 이뤄지도록 돕는 한편 남성의 가족에게 강아지 소유권을 포기하도록 설득하는 중이다.

또 남성을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서울 은평경찰서에 고발할 예정이다.

앞서 전날 케어는 "(은평구) 연신내 선일여고 앞에서 1월 9일 벌어진 일"이라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15초 분량의 영상을 올리고 관련 제보를 구했다.

영상에서 한 남성은 흰색 말티즈의 목줄을 쥐고 공중에서 두 차례 돌린다. 강아지는 목줄에 이끌려 들어 올려지며 발버둥을 친다.

이후 몇 발짝 걷던 남성은 멈춰서서 오른손으로 강아지의 등을 3차례 때리더니 다시 목줄을 들어 올려 강아지가 공중에 매달리게 하기도 했다.

강아지 학대 모습
강아지 학대 모습

[케어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s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