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의대교수 등 백신인권행동, 청주 대형마트서 방역패스 항의

송고시간2022-01-10 14:23

댓글

"마트까지 출입제한은 부당"…시 "계도기간 끝나면 처벌대상"

대형마트 앞에서 백신패스 반대 시위하는 시민단체
대형마트 앞에서 백신패스 반대 시위하는 시민단체

(청주=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모인 '백신인권행동'이 10일 오후 충북 청주시의 한 대형마트에서 백신패스 반대 시위를 하고 있다. 2022.1.10

(청주=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대형마트, 백화점의 방역패스 적용 첫날인 1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반대단체의 회원들이 청주의 한 대형마트에서 방역당국의 방역지침에 항의했다.

손현준 충북대 의대 교수 등 '백신인권행동' 회원 4명은 이날 청주시 서원구의 한 대형마트에 입장해 1시간 여 동안 성명서를 낭독하고, 방역패스 반대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식당에서는 혼자 마스크 벗고 식사를 할 수 있는데, 마스크를 쓰고 조용히 물건을 사는 마트는 왜 출입을 제한하느냐"고 항의했다.

그러면서 "감기와 같은 코로나19를 사스와 메르스처럼 취급하며 전 국민을 대상으로 고강도 거리두기, 백신패스 정책을 고집하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백신접종은 심근염 같은 부작용을 두려워해야 하는 러시안룰렛 공포"라며 "대형마트에 적용하는 것뿐 아니라 모든 종류의 백신패스를 반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민단체 "대형마트 백신패스 적용 반대한다"
시민단체 "대형마트 백신패스 적용 반대한다"

(청주=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모인 '백신인권행동'이 10일 오후 충북 청주시의 한 대형마트 앞에서 백신패스 반대 시위를 하고 있다. 2022.1.10 kw@yna.co.kr

이들은 백신을 접종하지 않아 대형마트에 들어갈 수 없지만, 입장 과정에서 업체 측과 별다른 마찰을 빚지 않았다.

청주시가 업체 측과 충돌 등을 우려해 이들의 입장을 한시적으로 허용했기 때문이다.

시 관계자는 "계도기간이 끝난 뒤 방역 패스를 제시하지 않고 대형마트에 입장하면 처벌받을 수 있다고 안내했다"며 "앞으로도 원칙에 따라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시민단체 "대형마트 백신패스 적용 반대한다"
시민단체 "대형마트 백신패스 적용 반대한다"

(청주=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모인 '백신인권행동'이 10일 오후 충북 청주시의 한 대형마트에서 백신패스 반대 시위를 하고 있다. 2022.1.10

방역당국은 이날부터 쇼핑몰, 대형마트, 백화점 등으로 방역패스를 확대 시행했다.

다만, 현장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계도기간을 오는 16일까지 두기로 했다.

계도기간 이후 개인에게는 위반 횟수별로 10만원씩 과태료가 부과되고 시설 운영자에게는 150만∼300만의 과태료와 행정처분이 내려진다.

kw@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