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체에 돼지심장 첫 이식…새 시대 열리나 기대

송고시간2022-01-11 07:10

댓글

선택지 없는 환자…수술 후 사흘째 회복중

"동물장기 이식 위한 수십년 노력에 또 진전"

"미국서 돼지 심장 첫 인체 이식…사흘째 회복 중"
"미국서 돼지 심장 첫 인체 이식…사흘째 회복 중"

[매릴랜드대 의대 제공. A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미국에서 의료계 최초로 돼지의 심장을 인체에 이식하는 수술이 진행됐으며, 이식받은 환자가 사흘째 회복 중이라고 AP 통신이 10일(현지시간) 전했다.

미국 매릴랜드대 의료센터는 7일 인체 장기를 이식받지 못해 다른 선택지가 없는 시한부 환자 데이비드 베넷(57)의 동의를 받고 그에게 이러한 수술을 진행했다.

동물 장기 이식 시에는 즉각적인 거부반응이 문제인데, 이번에는 유전자 조작을 통해 이러한 거부반응을 일으키는 세포 내 당을 제거한 돼지 심장을 사용했다.

환자는 수술을 앞두고 "죽거나 돼지 심장을 이식받거나이다. 나는 살고 싶다. 성공할 가능성이 없는 시도라는 걸 알지만, 마지막 선택이다"라고 말했다고 대학 측은 전했다.

1984년에는 개코원숭이의 심장을 이식했던 영아가 21일간 생존한 바 있다.

AP통신은 아직 수술의 최종 성공 여부를 판단하기는 이르지만, 동물의 장기를 인체에 이식하기 위한 수십 년간 노력 과정에서 이룬 또 하나의 진전이라는 평가가 나온다고 보도했다.

bsch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