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계속되는 미국 백신 의무화 갈등…다음 정쟁 현장은 '학교'

송고시간2022-01-11 10:31

댓글

17개주는 학교 백신 의무화 이미 금지…의무화 도입 4곳뿐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어린이 접종을 아직 전면 허가하지도 않은 상황에서 학교가 벌써 백신 의무화를 둘러싼 정쟁 현장이 돼가고 있다고 온라인 매체 악시오스(AXIOS)가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공립학교 학생 코로나 백신접종 의무화한 미 LA 교육구
공립학교 학생 코로나 백신접종 의무화한 미 LA 교육구

(카슨 EPA=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 카슨의 캘리포니아주립대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소에서 16일(현지시간) 한 여학생이 화이자 백신 접종을 기다리고 있다. 카슨시가 속한 로스앤젤레스(LA) 교육구의 교육위원회는 지난 9일 미전역 주요 교육구 중 처음으로 12세 이상 공립학교 학생에 대한 코로나19 백신접종을 의무화했다. sungok@yna.co.kr

미국 각 주의 보건정책을 연구하는 국립보건정책아카데미(NASHP)에 따르면 전국에서 학교 백신 의무화법을 통과시킨 곳은 4개 주에 불과한 반면, 의무화 금지 법안을 제정한 주는 17개에 달한다.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는 상황에서 학교까지 정쟁 현장이 돼가는 상황은 학교를 코로나 백신 접종의 '믿을만한 메신저'로 활용하려던 조 바이든 행정부의 희망 사항과는 다른 것이라고 악시오스는 전했다.

악시오스는 홍역이나 소아마비, 수두 같은 질병 예방용 백신 접종을 권고하는 주들도 코로나 백신 접종 의무화 금지를 검토하고 있다며 각 주의회가 올해 회기를 시작하면 학교 백신 의무화 문제가 핵심의제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뉴햄프셔주에서는 민주당 측이 초중등 학교와 대학의 백신 의무화 법안을 추진하고 있으며 공화당 측은 이에 질세라 금지 법안을 준비하고 있다.

펜실베이니아와 미주리의 주의원들 역시 백신 의무화 금지를 검토하고 있다.

그러나 캘리포니아와 일리노이, 루이지애나, 워싱턴DC 등은 백신 접종 의무화법을 이미 제정해 FDA가 학생들에 대한 백신 전면 접종을 허가하면 즉시 시행할 준비를 마쳤다.

미국 주요 교육구 가운데 처음으로 백신 접종 의무화를 추진한 로스앤젤레스 통합 교육구는 백신 접종 거부 학생들에 대한 대안 부족 때문에 시행을 연기했지만, 학생 90%가 이미 백신 접종을 마쳤다.

화이자 백신은 처음으로 학생에 대한 긴급사용 승인(EUA)을 얻은 데 이어 16세 이상에 대한 전면 접종과 5∼15세에 대한 EUA를 받았으며, 지난해 12월 현재 12∼15세 청소년에 대한 전면 접종 허가를 신청했다.

교장 출신인 자말 보우먼 민주당 하원의원(뉴욕주)은 지난달 인터넷 매체 '버즈피드'에 "민주당은 코로나 시대에 아직 학교에 대한 강력한 메시지를 가지고 있지 않다"며 의무화를 주장한 반면,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텍사스)은 학생 백신 접종 의무화를 금지하는 연방 차원의 입법을 추진하고 있다.

scitec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