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공공기관 사업장 작년 산재 사망자 35명…"재발 막아야"(종합)

송고시간2022-01-11 12:00

댓글

노동부, 중대재해 많이 발생한 주요 공공기관 간담회

화학업종서 2016∼2020년 142명 사망…자율점검표 제작·배포

작년 2월 폭발 사고 발생한 울산의 한 사업장
작년 2월 폭발 사고 발생한 울산의 한 사업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고용노동부는 11일 세종시에 있는 산업재해보상보험재심사위원회에서 한국농어촌공사, 한국도로공사, 한국철도공사 등 주요 공공기관 및 KT와 간담회를 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오는 27일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두고 그동안 근로자 사망 등 중대재해가 많이 발생한 주요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사고 예방을 당부하기 위해 마련됐다.

2016∼2021년 6년간 공공기관 발주·수행사업의 산업재해 사고 사망자는 총 244명이다. 작년에만 35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한국농어촌공사, 한국도로공사, 한국철도공사 발주·수행사업에서는 2016∼2021년 64명(전체의 26%)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KT는 3대 통신사(KT·SKT·LG) 중에서 산재 사망자가 특히 많아 간담회에 참석하게 됐다. 2016∼2021년 3대 통신사가 발주·수행한 사업의 산재 사고 사망자는 32명으로, 이 중 22명(69%)이 KT와 관련 있다.

이날 간담회 참석자들은 최근 공공기관의 잇따른 안전사고에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법 취지에 맞게 중대재해 예방에 앞장서겠다고 입을 모았다.

노동부는 "안전한 일터에 대한 기대가 높은 만큼 공공기관이 모범을 보여야 한다"며 "법 준비 상황을 면밀히 살펴보고 기존에 발생한 사고의 원인을 철저히 분석해 유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노동부와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은 화학업종 중소기업을 위한 안전보건 관리 체계 자율점검표를 제작·배포했다.

화학업종은 대형 화재·폭발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많은 양의 인화성 물질을 제조·취급한다.

2016∼2020년 화학업종에서 발생한 사고 사망자는 142명이다. 사고 유형별로 살펴보면 끼임 46명, 폭발·파열 32명, 떨어짐 22명 등이다.

자율점검표에는 ▲ 최고경영자의 리더십 ▲ 현장 근로자의 참여 ▲ 위험 요인 파악 등 핵심 요소별 점검 항목과 위험요인별 세부 점검 항목이 담겼다.

권기섭 노동부 산업안전보건본부장은 "화학업종에서 사고가 나면 많은 노동자의 인명 피해와 인근 지역 주민의 각종 피해가 발생한다"며 "자율점검표를 활용해 안전하게 작업해달라"고 말했다.

ksw08@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