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평택 창고 화재 1층서 시작"…두 차례 합동감식서 잠정 결론(종합)

송고시간2022-01-11 18:08

댓글

오늘 상층부 등 2차 감식…수거 잔류물 분석 등 통해 최종 결론 방침

(평택=연합뉴스) 최종호 권준우 기자 = 진화작업 중 소방관 3명이 순직한 평택 냉동창고 신축 공사장 화재는 지상 1층에서 처음 발생해 상층부로 확산한 것으로 잠정 결론 내려졌다.

평택 냉동창고 신축 공사장 화재 합동감식
평택 냉동창고 신축 공사장 화재 합동감식

(평택=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진화작업 도중 소방관 3명이 순직한 경기도 평택시 한 신축 공사장 화재 현장에서 지난 10일 오전 경찰과 소방,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 관계자들이 합동감식을 하고 있다. 2022.1.10 [공동취재] xanadu@yna.co.kr

경기남부경찰청 수사본부(김광식 본부장)는 11일 오전 10시 50분께부터 오후 4시까지 5시간여간 경기도소방재난본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전기안전공사 등 관계자 30여명과 함께 2차 현장 합동감식을 벌여 이같은 결론을 내렸다.

경찰 등은 불이 난 것으로 추정된 1층을 중심으로 진행한 전날 1차 감식에 이어 이날은 건물 2층 이상 상층부를 중심으로 감식을 했다.

이날 감식 결과 불은 지상 1층과 2층 두 곳에서만 발생했고, 3층 이상 상층부로는 확산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각 층의 불 탄 정도와 연소 패턴으로 봤을 때 1층에서 발생한 불이 2층으로 옮겨붙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등은 앞서 전날 감식에서 1층의 소방·전기 설비 여부 확인과 화재 잔류물 수거 등을 중점적으로 진행했다.

인화성 물질이나 전열 기구 등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1층 냉동창고 안에서 폭발 혹은 강한 화염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는 천장 및 벽면 패인 자국을 다수 발견했다.

또 1층 바닥 일부에서 구리열선을 발견했다. 이 열선은 바닥에 바른 시멘트를 빨리 굳게 하기 위한 용도로 설치된 것으로 파악됐으며, 이는 공사현장에서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방법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1·2차 합동감식 결과와 수거한 화재 잔류물 분석, 국과수 감정 등을 거쳐 화재 원인을 밝혀낼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화재현장이 무척 넓기 때문에 어제 살펴보지 못한 부분이 있어서 오늘 2차 감식을 진행했다"며 "최종 감식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다소 시일이 걸릴 텐데 구리열선이 이번 화재와 관련이 있는지를 비롯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다양한 부분을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화재는 지난 5일 오후 11시 46분께 경기도 평택시 청북읍 고렴리 냉동창고 신축 공사장에서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에 나서 이튿날 오전 6시 32분께 큰불을 껐지만 사그라들었던 불씨가 갑자기 다시 확산하면서 건물 2층에 투입됐던 소방관 3명이 고립됐다가 끝내 숨진 채 발견됐다.

zorb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