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귀에 물 들어간 줄 알았는데" 뉴질랜드인, 바퀴벌레에 '화들짝'

송고시간2022-01-11 12:43

댓글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에서 수영을 다녀와서 잠자다 일어났을 때 한쪽 귀가 막히자 물이 들어가서 그런 줄로만 알았던 남자가 바퀴벌레 때문이라는 병원 진단에 깜짝 놀랐다고 뉴질랜드 언론이 전했다.

뉴질랜드헤럴드는 11일 오클랜드에 사는 제인 웨딩이라는 남자가 지난 7일 물놀이를 갔다 와서 잠자다 새벽에 깨었을 때 왼쪽 귀가 막히자 물이 들어가서 그런 줄로만 알았으나 사흘 뒤 의사가 귀에서 바퀴벌레를 끄집어냈다고 밝혔다.

귓속에서 나온 바퀴벌레 일부분
귓속에서 나온 바퀴벌레 일부분

[뉴질랜드헤럴드 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수영을 갔다 온 이튿날 가만히 앉아 있을 때도 귓속에서 물이 움직이는 것처럼 느껴져 가정의를 찾았었다고 밝혔다.

의사는 그러나 그에게 항생제를 처방하면서 귀에 헤어드라이어 바람을 불어넣어 말려보라고 권유했다.

물론 그래도 증상이 계속되면 다시 병원으로 오라는 말도 잊지 않았다.

웨딩은 이틀 밤을 꼬박 새우다시피 하고 10일 이비인후과 전문의를 찾았다.

웨딩의 귀를 들여다보던 의사는 "오 마이 갓"을 외치며 "귓속에 벌레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웨딩도 펄쩍 뛸 만큼 깜짝 놀랐다.

의사는 한참 동안 매달리더니 귀속에서 바퀴벌레 사체 반쪽을 끄집어냈다.

그리고 나머지는 흡입 도구를 이용해서 뽑아냈다.

웨딩은 "그것을 끄집어내자 고막이 뻥 뚫리는 것 같았다. 여의사는 '이런 경우는 처음 본다. 읽은 적은 있지만 본 적은 없다'고 했다"며 "여의사가 '오 마이 갓'을 연발하자 처음에는 종양이라도 있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그는 수영 갔다 와서 피곤해서 거실 소파에서 잠자다 자정쯤 깼을 때 귀가 꽉 막힌 느낌이 들었다며 소파에서 잠들었다가 결국 바퀴벌레를 귓속에 넣고 다니게 됐던 셈이라고 어처구니없어 했다.

그는 의사의 처방대로 헤어드라이어의 더운 바람을 불어넣어도 나아지지 않았다며 "하루가 지난 9일에도 가만히 앉아 있는데 뭔가 움직이는 걸 느낄 수 있었다. 왼쪽 귀는 3일 동안 완전히 귀머거리가 돼 있었다"고 밝혔다.

ko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