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미크론에 미국 코로나 하루 입원 14만명 돌파…1년만에 최다

송고시간2022-01-11 17:14

댓글

"35만까지 치솟을 수도"…"확산세 정점, 이달 25일께로 예상"

오미크론 확산에 코로나 누적 확진자 6천만명 넘어선 미국
오미크론 확산에 코로나 누적 확진자 6천만명 넘어선 미국

(워싱턴 EPA=연합뉴스) 미국 수도 워싱턴DC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비상사태'를 선언한 가운데 10일(현지시간) 시내 코로나19 검사소에서 공공 분야 종사자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이날 기준 자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를 6천13만8천842명으로 집계했다. 대학 측은 오미크론으로 확진자가 최근 폭증하면서 불과 28일 만에 누적 확진자가 1천만 명 더 늘었다고 밝혔다. 2022.1.11 sungok@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인 오미크론 확산세가 가파른 미국에서 10일(현지시간) 1년 만에 일일 코로나19 입원 환자가 14만명을 넘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WP가 미 존스홉킨스 대학·각 주 보건 당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 데이터를 취합해 내놓은 집계에 따르면 10일 하루 미 전역에서 14만1천385명이 코로나19로 입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1월 14일 14만2천273명을 기록한 이래 최다치로,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두 번째로 14만명을 돌파한 것이다.

이 가운데 중환자실에 입원한 환자는 2만3천524명으로 집계됐다.

감염병 모델링 전문가들은 오미크론 변이의 빠른 전파력 탓에 앞으로 이보다 더 많은 수의 입원 환자가 발생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미 워싱턴대학 연구팀은 확산세의 정점을 이달 25일께로 예상하며 이때 입원환자가 27만3천명에 달할 수 있다고 추산했다.

미 콜럼비아대학 전염병 연구자 제프리 셔먼은 이달 27일 입원환자가 최소 30만명에서 많으면 35만명에까지 이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

전날 기준 미국의 지난 7일 평균 일일 확진자는 71만4천681명으로, 1주 전보다 74% 늘었다.

같은 기간 평균 사망자는 1천674명으로 이 역시 전주보다 6% 증가했다.

pual07@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