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르르 쾅쾅' 산이 무너지듯 굉음…신축 아파트 구조물 붕괴

송고시간2022-01-11 17:56

댓글

"예견된 사고였다" 이웃 주민들 주장…현장 주변 수시로 민원 제기

광주서 공사 중 고층아파트 구조물 붕괴
광주서 공사 중 고층아파트 구조물 붕괴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1일 오후 4시께 광주 서구 화정동에서 신축중인 고층아파트의 구조물이 무너져내렸다. 사진은 사고 직후 현장의 모습. 2022.1.11 hs@yna.co.kr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천정인 기자 = "우르르 쾅쾅, 굉음이 들려 뛰쳐나와 혼비백산 도망 먼저 갔어요."

11일 광주 서구 화정동 현대아이파크 신축 중인 고층 아파트 구조물이 붕괴하는 사고가 났다.

23~34층에 걸쳐 고층에서 외벽 등 콘크리트 구조물이 지상으로 추락하면서 현장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목격자들이 찍은 영상을 보면 붕괴 규모가 상당히 컸음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산이 무너지는 듯한 굉음과 함께 엄청난 분진을 내며 아파트 한쪽 귀퉁이 콘크리트 구조물이 위에서 아래로 뜯겨 나가듯 한꺼번에 무너져 내렸다.

현장을 영상으로 찍은 목격자는 "아…"라는 놀란 탄식만 내뱉거나, "아이고 어떻게"라고 발을 동동 구를 뿐이었다.

사고를 바로 옆에서 겪은 주민들은 순식간에 지옥을 경험했다.

땅이 흔들리는 진동과 함께 건물이 무너지는 굉음을 듣고 이웃 건물에서 뛰쳐나온 상가 주인은 직원들과 함께 먼지를 뚫고 뒤도 돌아보지 않고 혼비백산 현장에서 도망가기 바빴다고 전했다.

일부 상가에는 지상으로 떨어진 콘크리트 파편이 내부로 튀어 들어오기도 했다.

광주 아파트 공사장서 외벽 붕괴
광주 아파트 공사장서 외벽 붕괴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1일 오후 4시께 광주 서구 화정동에서 신축 공사 중인 고층아파트의 외벽이 무너져내려 119구조대와 경찰이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2022.1.11 hs@yna.co.kr

바로 옆 상가와 아파트 단지 거주민 100여명도 혹시 모를 추가 붕괴 우려에 모두 대피한 상태다.

이웃 건물 주민들은 "예견된 사고였다"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주차된 차량에 고층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돌이 떨어지고, 합판이 추락하는 등 안전상에 문제가 엿보였는데도 시공사 측은 물론 관할 지자체도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공사를 무리하게 서두르며 일요일에도 공사를 하는 등 공기를 단축하려는 기미가 역력했다고 전했다.

특히 콘크리트가 굳지 않았고, 비가 오고 눈이 오는 악천후에도 계속 공사를 이어간 현장을 수시로 목격했다며 바로 옆 상가 지하는 1년여 년 전 이 공사 현장 탓에 침수 피해를 보기도 했으나 별다른 대책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웃 건물 상인 A씨는 "저희가 이 공사 현장에 관한 민원을 제기한 지가 3년이 다 됐고, 관련 서류만 산더미다"며 "분진, 소음 등 여러 민원을 제기하고 안전사고 우려를 제기했음에도 이 같은 사고가 결국 발생하게 됐다"고 관할 공무원들을 질타했다.

해당 사고 현장에서는 현재까지 3명이 자력으로 대피하고 3명이 구조된 것으로 확인됐다.

구조된 사람 중 2명은 도로변 지상 컨테이너에 있다가 잔해물이 떨어지면서 갇혔으며 1명은 1층에서 공사를 하다가 잔해물에 부딪혀 병원으로 이송됐다.

신축 중인 아파트 외벽 붕괴
신축 중인 아파트 외벽 붕괴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11일 오후 4시께 광주 서구 화정동에서 신축 공사 중인 고층아파트의 외벽이 무너져내렸다. 2022.1.11 iso64@yna.co.kr

pch8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