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33층서 구조물 휩쓸려 29층까지 추락" 기사회생 부상자의 증언

송고시간2022-01-11 19:11

댓글
야간 수색
야간 수색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1일 오후 외벽 붕괴 사고가 난 광주 서구 화정동 현대아이파크아파트 주상복합아파트 신축 현장에서 119구조대가 불빛을 비추며 실종자 여부를 파악 중이다. 2022.1.11 hs@yna.co.kr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천정인 기자 = 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 아파트 구조물 붕괴사고 현장에서 극적으로 살아난 부상자가 당시 상황을 비교적 생생하게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11일 광주 화정현대아이파크 붕괴사고와 관련 부상자는 현재까지 1명으로 확인됐다.

6명의 작업자가 연락 두절 상태로 안심할 수는 없지만, 부상자 A씨는 비교적 가벼운 부상만 당했다.

이 작업자는 39층에서 콘크리트 타설 작업 중인 아파트 건물 33층에서 단열 시공 작업을 동료와 함께 하던 중이었다.

그러던 중 갑자기 위층부터 건물 외벽이 뜯겨 무너져 내리더니, 자신도 무너진 구조물에 휩쓸려 29층까지 추락했다고 증언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A씨는 극적으로 골절 등 큰 부상은 피하고, 무너져 내리는 구조물에 부딪혀 경상을 입고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씨와 함께 같은 층에서 일하던 작업자는 붕괴사고 발생 시점 반대편에 가 있어 화를 면했다고 A씨는 말했다.

해당 현장에서는 현재까지 6명의 추가 작업자가 더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휴대전화 위치가 건설 현장 주변에서 잡혔지만, 이들은 현재까지 연락이 닿지 않아 구조 당국이 이들의 안전 확보 여부를 확인 중이다.

pch8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