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WB, 올해 세계성장률 4.1% 전망…"현저한 둔화 속 인플레 우려"

송고시간2022-01-11 23:30

댓글

"오미크론이 경제활동 교란 가능성"…미국 3.7%, 중국 5.1% 전망

개도국엔 "경착륙 위험…코로나 이전 회복 못 하는 국가도 다수"

WB 전망 보고서
WB 전망 보고서

[WB 웹사이트 캡처]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세계은행(WB)은 11일(현지시간) 올해 세계경제가 4.1% 성장하며 성장세가 크게 둔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WB는 이날 발표한 세계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작년 5.5%인 글로벌 성장률이 올해 4.1%, 내년 3.2%로 현저하게 둔화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지난해 경제가 강력하게 반등한 기저효과에다 전염병 대유행 기간 억눌린 수요가 폭발했던 효과가 사라질 것이라는 예상 등에 따른 것이다.

특히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의 급속한 확산으로 인해 단기적으로 전염병 대유행이 경제 활동을 계속 교란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또 미국과 중국을 포함한 거대 경제대국의 눈에 띄는 둔화는 신흥국과 개발도상국의 대외 수요에 부담을 줄 것으로 예상했다.

개도국의 경우 정부가 필요한 활동을 지원할 정책적 여력이 부족하면 새로운 코로나19 발병, 지속적인 공급망 병목현상, 물가 상승 압력, 금융 취약성 증대 등으로 경착륙의 위험을 키울 수 있다고 우려했다.

데이비드 맬패스 WB 총재는 "세계 경제는 정부 지출과 통화 정책이 미답의 영역에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인플레이션, 정책 불확실성에 동시에 직면했다"며 국제사회의 협력과 포괄적 정책 대응을 주문했다.

데이비드 맬패스 세계은행 총재
데이비드 맬패스 세계은행 총재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가군 별로 선진국의 성장률은 작년 5%에서 올해 3.8%, 내년 2.3%로 성장세가 둔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신흥국과 개도국은 작년 6.3%에서 올해 4.6%, 내년 4.1%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측했다.

WB는 모든 선진국이 내년까지 전염병 대유행 이전과 비교해 생산력을 완전히 회복하겠지만, 취약한 다른 경제권의 경우 이에 이르지 못하는 국가가 있을 정도로 회복이 드뎌 선진국과 개도국 간 격차를 키울 것으로 봤다.

지역별로는 한국과 중국 등이 포함된 동아시아·태평양의 성장률을 올해 5.1%, 내년 5.2%로 예상했다.

그외 지역별로 올해와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유럽 및 중앙아시아가 3.0%, 2.9%, 남아시아가 7.6%, 6.0%, 라틴 아메리카 및 카리브해가 2.6%, 2.7%, 중동 및 북아프리카가 4.4%, 3.4%로 전망됐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지난해 5.6%에서 올해 3.7%, 내년 2.6%로 둔화할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해 8.0% 성장한 중국은 올해 5.1%, 내년 5.3%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는 따로 공개되지 않았다.

WB는 전 세계적인 물가 상승이 각국의 통화정책을 제약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선진국을 포함한 전 세계 물가 상승률은 2008년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이다.

또 신흥국과 개도국은 2011년 이래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여 회복이 완료되기도 전에 물가 압력을 억제하기 위해 정책 지원을 철회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마리 팡게스투 WB 개발정책 담당 이사는 "향후 몇 년 간 정책당국이 내리는 결정이 10년을 좌우한다"며 단기적으로 백신 배포 확대와 함께 향후 불평등 완화, 개도국 등의 부채 조정 필요성을 제시했다.

jbry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