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세계경제포럼 "국가간 백신 불평등이 기후변화 공동대응 훼손"

송고시간2022-01-12 00:06

댓글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세계경제포럼(WEF)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의 불공평한 분배가 기후변화 등과 같은 범지구적 이슈 대응에 장애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WEF는 10일(현지시간) 발간한 연례 '글로벌 리스크 보고서'에서 백신을 가진 나라와 그렇지 못한 나라 사이의 간극이 점점 더 벌어지고 있다고 우려하며 이같이 지적했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보고서는 백신 접종률이 낮은 개발도상국에서 코로나19가 더 광범위하게 유행하면서 가용 노동력과 생산성을 짓누르고 공급망과 소비력을 약화하는 등 큰 충격을 주고 있다고 짚었다.

또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백신 혜택을 받은 선진국들의 리스크 회피 심리가 강해져 개도국에 대한 투자가 줄어들 수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실제 2024년까지 중국을 제외한 개도국 경제성장률이 팬데믹 이전에 전망된 수치 대비 5.5% 하락하는 반면에 선진국 성장률은 오히려 0.9% 상승하면서 빈부 차가 더 커질 것으로 보고서는 내다봤다.

이어 이러한 격차 확대가 상호 반목하는 요인이 되고 결국은 기후변화, 이주민, 사이버 공격 등과 같은 여러 글로벌 이슈의 공동 대응을 어렵게 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보고서는 아울러 프랑스·독일 등 선진국의 경우 팬데믹이 야기한 '사회적 흉터'가 위험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백신 패스 도입 등을 둘러싼 갈등이 사회적 응집력을 약화할 수 있다는 취지다.

luch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