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 코로나19 확산에 삼성전자·도요타 등도 생산 차질

송고시간2022-01-12 10:24

댓글

"세계 공급망·인플레이션 문제 악화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 차단을 위한 중국 당국의 강력한 방역 정책으로 삼성전자, 도요타 등 세계적 기업들의 중국 내 생산이 차질을 빚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저널은 현지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지난달 23일 봉쇄조치가 내려진 산시(陝西)성 시안의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이 생산인력 부족을 겪고 있어 생산량도 단기적으로 소폭 감소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29일 시안 상황과 관련해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됨에 따라 생산라인의 탄력적 조정을 진행 중"이라고 공지한 바 있다.

낸드플래시를 생산하는 시안 공장은 삼성전자 생산량의 약 40%, 전 세계 생산량의 약 10%를 담당한다.

시안 공장의 생산라인 일부 축소가 오히려 공급 부족과 반도체 가격 상승으로 이어져 삼성전자 실적에 호재로 작용할 것이라는 분석도 있지만, 만약 생산라인 전면 가동 중단으로 번질 경우 큰 피해를 낳을 수 있어 삼성전자는 긴장하고 있다.

역시 시안에 공장을 두고 있는 미국 마이크론 테크놀로지도 지난달 말 봉쇄조치로 공장 근무 인력을 줄이면서 D램(DRAM) 생산량이 영향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도요타자동차는 오미크론 변이 발생에 따른 시 당국의 전수조사 방침에 따라 톈진(天津) 합작공장의 가동을 11일까지 이틀간 중단했다.

폭스바겐은 코로나19 발생을 이유로 저장(浙江)성 닝보(寧波)에 이어 톈진 공장을 일시 폐쇄했으며, 나이키와 아디다스, 유니클로 등에 제품을 공급하는 선저우 인터내셔널 그룹도 일부 공장의 가동이 멈춘 상태이다.

아이폰 생산업체인 폭스콘은 가동 중단에 들어가지는 않았지만, 광둥(廣東)성 선전(深圳) 공장 직원 일부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전해졌다.

톈진에 항공기 조립공장을 두고 있는 에어버스는 아직 중국 내 공급 차질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지만, 오미크론 변이가 지난해와 2020년과는 다른 상황을 야기할 수 있기 때문에 중국 내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널은 전염력이 강한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는 가운데 중국 당국이 코로나19 무관용 정책을 유지하면서 간헐적인 생산과 공급망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면서 이로 인한 세계 경제의 충격을 우려하는 목소리들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또 오미크론 변이가 미국과 유럽에 이어 아시아에서도 광범위하게 확산하면 인플레이션을 악화시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통화 긴축 속도가 빨라질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고 덧붙였다.

HSBC의 아시아 경제 리서치 공동 책임자인 프레더릭 뉴먼은 오미크론 변이가 공급망 병목현상을 크게 악화시킬 위험이 있다면서 코로나19 발생 이후 중국이 세계 공급망에서 차지하는 역할이 더 커진 상태이기 때문에 최악의 공급망 차질이 나타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중국에서는 현재 코로나19 확산으로 허난(河南)성의 인구 550만 도시 안양(安陽)시와 시안(인구 약 1천300만), 허난성 위저우(禹州·인구 약 110만)에 봉쇄조치가 내려진 상태이다.

방역 강화로 텅 빈 톈진 거리의 10일 모습 (톈진 AP=연합뉴스)

방역 강화로 텅 빈 톈진 거리의 10일 모습 (톈진 AP=연합뉴스)

k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