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에어프레미아, 인천∼호치민 운항 시작…5월 LA 운항 준비

송고시간2022-01-12 11:14

댓글

항공기 추가 도입 검토…2024년 항공기 10대 보유 계획

에어프레미아 항공기
에어프레미아 항공기

[에어플에미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신생 LCC(저비용항공사) 에어프레미아는 12일부터 베트남 호치민 운항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2019년 3월 항공운송사업 면허를 취득한 에어프레미아는 지난해 12월 싱가포르에 취항하며 첫 국제선 운항을 했다.

에어프레미아는 인천∼호치민 노선을 주 3회 운항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여객 수요가 많지 않은 점을 고려해 화물 중심으로 운항을 할 방침이다.

에어프레미아는 대형항공사(FSC)와 LCC의 장점을 합친 하이브리드 항공사를 표방하고 있다.

중장거리 운항을 위해 항공기도 중형기인 보잉 787-9를 도입했다. 787-9는 항속거리가 1만5천㎞ 이상이어서 영국, 프랑스, 미국 로스앤젤레스(LA)·뉴욕 등을 운항할 수 있다.

에어프레미아는 올해 5월 인천∼LA 노선 운항을 위한 인허가 절차를 진행 중이다.

보잉 787-9 3대 도입을 확정한 에어프레미아는 올해 1∼2대 항공기 추가 도입을 위해 리스사와 협의 중이다. 내년 7대, 2024년 10대까지 보유 항공기를 늘릴 예정이다.

유명섭 에어프레미아 대표는 "저렴하지만 불편하거나, 편하지만 비싼 항공편이 아니라 누구든 합리적인 가격에 누릴 수 있는 편안함을 제공하겠다"며 "신개념 항공사를 눈여겨 봐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p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