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앙임상위원장 "기존 엄격한 K-방역, 오미크론 대응에 부적절"

송고시간2022-01-12 11:54

댓글

오명돈 기자회견…"대유행 감당 못해…동네 병원도 코로나 진료해야"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기자회견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12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열린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기자회견에서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왼쪽 세 번째)이 발언하고 있다. 2022.1.12 [공동취재]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기존의 엄격한 방역 체계와 제한적인 의료 대응 체계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의 대유행을 감당할 수 없다는 의견을 오명돈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위원장이 12일 발표했다.

서울대 감염내과 교수인 오 위원장은 12일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기에 앞서 배포한 자료에서 "오미크론은 델타 바이러스와 확연히 다르다"며 "방역은 피해 최소화와 사회 기능 유지를 목표로 해야 한다"며 이런 의견을 밝혔다.

오 위원장은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캐나다 등지에서 드러난 환자 중증도를 비교하며 오미크론이 델타와 확연히 다르다고 설명했다.

오 위원장이 제시한 자료에 따르면 남아프리카공화국 델타 환자보다 오미크론 환자의 입원 기간이 짧았다. 캐나다와 영국에서는 환자의 중증도도 낮게 나타났다.

오 위원장은 또 공공은 코로나19 진료를 담당하고 민간은 비(非)코로나19 진료를 맡는 현 체제에 한계가 있다고 지적하면서 "전체 의료 기관이 (코로나19) 환자 진료에 동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립중앙의료원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기자회견
국립중앙의료원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12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열린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기자회견에서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가운데)이 발언하고 있다. 2022.1.12 [공동취재] jeong@yna.co.kr

오 교수는 '단계적 일상회복 1단계의 교훈'이라는 제목의 자료를 제시하면서 코로나19 진료로 인해 비(非) 코로나19 진료에 부수적 피해가 있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오미크론 대유행 시기에는 일상 진료가 마비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정부가 코로나19 증상 발생 20일이 지난 중증병상 환자에 대해 전원 명령을 내린 사례에 대해 오 위원장은 개별 환자 위주로 돌아가는 의료 현장과 괴리가 있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의료현장·환자·국민은 평상시 의료를 요구한다"며 "(현 체제는) 비상·위기 시 의료 대응 준비가 안 돼 있다"고 비판했다.

오 교수는 "K-방역은 코로나19 초기에는 적절했으나 백신 접종 이후에는 부적절하다"며 "방역의 벽을 낮추고 일상 진료를 회복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ke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