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기둥 파손' 고양시 건물 사용 여부 이르면 다음 달 초 결정

송고시간2022-01-12 13:20

댓글

정밀진단에도 사고 원인 못 찾아 예정일보다 20일 이상 지연

(고양= 연합뉴스) 황대일 기자 = 지하 기둥이 부서지고 주변 인도의 지반이 내려앉은 경기 고양시 마두역 인근 건물의 사용 여부가 이르면 다음 달 초 결정될 전망이다.

1월 3일 건물 지하에서 정밀진단을 시작하는 모습
1월 3일 건물 지하에서 정밀진단을 시작하는 모습

[고양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윤용선 고양시 건축과장은 12일 "지금까지 조사만으로 사고 원인을 특정하는 데 한계가 있다"면서 "정밀 지반 조사와 사고 원인 분석이 나오려면 앞으로 20일 이상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정밀 안전진단이 순조롭게 이뤄지면 이달 중순 이뤄질 것으로 예상됐던 건물 사용 여부 결정은 다음 달 초 이후로 늦춰지게 됐다.

한국건설안전협회는 지난 3일부터 정밀진단을 시작했으나 직접적인 사고 원인을 파악하지 못해 건물 콘크리트 아래 지반 조사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날 현재까지 건물 지상은 물론 지하에서도 심한 균열이 없었고, 상‧하수도 누수 현상도 발견되지 않았다. 인근 지하철 3호선과 건물 지하에서 배출되는 지하수도 다른 지역에 비해 많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팀은 건물 지하에 매설된 1.5m 두께의 콘크리트에 구멍을 뚫어 토양 공극(입자 사이 틈) 크기를 비롯한 지반 상황을 자세히 탐사해보면 사고 원인이 어느 정도 드러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윤 과장은 "지반 조사 등을 거쳐 지하수 유출이나 부실시공, 건물 하중 잘못 계산 등이 사고 원인으로 드러나면 안전대책도 마련된다"면서 "건물 통제 지속 여부는 그 이후에 결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지난달 31일 사고 직후 시민 안전을 위해 건물 사용 중단 명령을 내려 지하 1층에서 지상 7층까지 입주한 병원과 약국, 학원, 노래방 등 78개 시설물 영업이 중단됐다.

hadi@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