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국힘, 토론 적극 임하기로…3대3 실무협상단 내일 첫 협상(종합)

송고시간2022-01-12 15:15

댓글

이재명·윤석열 토론 급물살 여부 주목…이견 좁힐수 있을지는 미지수

악수하는 이재명과 윤석열
악수하는 이재명과 윤석열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오른쪽)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0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서울에서 한국경제신문 주최로 열린 글로벌인재포럼2021 행사 VIP 간담회에서 악수하고 있다. 2021.11.10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정아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측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측이 오는 13일 TV토론을 위한 구체적 실무협상을 진행하기로 했다.

민주당 선대위 방송토론콘텐츠단장인 박주민 의원과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은 12일 오후 국회에서 만나 "양당이 토론회에 적극적으로 임하기로 했다"고 민주당 선대위가 밝혔다.

양측은 3대3 실무 협상단을 만들어 오는 13일 오후 3시 만나 세부사항을 논의할 예정이다.

토론이 이뤄질 방송사, 토론의 대상이 되는 주제 등이 협상을 통해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와 윤 후보는 법정 토론 외에 추가로 토론을 하는 것에 대해 총론적인 공감대는 형성한 상황이다.

그러나 실제 토론 일정을 논의하는 과정에서는 파열음을 내고 있다.

전날 민주당 선대위 박찬대 수석대변인은 대선후보 토론을 논의하는 실무회의에 윤 후보 측이 불참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윤 후보 선거대책본부 김은혜 공보단장은 실무회의 날짜를 통보받은 적도 없다며 유감을 표시했다.

김 단장은 "특정 방송사를 통한 토론보다는 양자 합의에 의한 대국민 공개 토론을 여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민주당이 오늘이라도 양당 실무진 접촉을 하고 토론 협의에 착수할 것을 공식 제안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박 수석대변인은 "양자간 합의에 의한 토론'을 주장한 김 단장의 말도 어불성설"이라면서 "선거방송토론위원회와 언론기관만 토론회를 주관할 수 있다"고 반박했다.

이런 가운데 양측이 3명씩 참가하는 협상단을 꾸려 이견을 좁혀나가기로 한 것이다.

다만 양측이 그간 대립을 거듭해 온 만큼 협상을 통해 토론이 급물살을 탈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박 의원은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오늘은 처음 만나서 두 가지 원칙만 확인했다. 토론회에 적극 임한다는 원칙과 구체적인 내용을 정하기 위해 협상단을 만들어 내일부터 협상한다는 것"이라며 "그것 외에는 이견이 있었다"고 말했다.

반면 성 의원은 "디테일한 것은 얘기를 해 봐야 안다"며 "오늘 둘 사이에 특별한 이견은 없었다"고 말했다.

sncwoo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