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굳은 표정 영국 총리 '봉쇄 중 술파티' 사과…사임 압박 지속(종합)

송고시간2022-01-13 03:24

댓글

"규정 준수한 업무 행사인줄 알았다"…야당 "어이없는 해명, 국민 모욕"

"조사결과 지켜보자" 답변만 되풀이…보수당 의원도 "물러나야"

'파티 논란' 답변하는 영국 총리
'파티 논란' 답변하는 영국 총리

(런던 PRU/AFP=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12일(현지시간) 하원 정례 총리와 대화에 참석해서 봉쇄 중 총리실 파티 논란에 관해 발언하고 있다. 2022.1.12 photo@yna.co.kr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파티게이트'로 위기에 몰린 영국 총리가 평소와 달리 굳은 표정으로 사과하며 일단 시간은 벌었지만 사임 압박은 계속되고 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12일(현지시간) 봉쇄 중 총리실 뒷마당에서 열린 파티에 참석했다는 점을 인정하고 사과하고 싶다고 말했다.

존슨 총리는 이날 정례 하원 총리 질의응답(PMQ)에 출석해서 2020년 5월 20일 오후 6시가 갓 지난 시간 총리실 뒷마당에 가서 직원들에게 감사를 표하고 25분 후에 사무실로 돌아갔다고 말했다.

그는 정작 규정을 만드는 사람들이 규정을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는 점에 국민이 분노하는 것을 알고 있으며, 이 파티에 관해 자신이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존슨 총리는 그러나 "파티가 아니라" 업무 행사라고 생각했다고 주장했다. 총리실은 이후 존슨 총리가 파티 초청 이메일에 관해서는 모르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나서 생각해보면 직원들을 모두 안으로 들어가라고 해야 했다고 말했다.

기술적으로 규정에 맞는다고 해도 코로나19 봉쇄로 고통을 겪고 가족 등을 만날 수 없던 사람들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을 것이란 점을 인식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파티 논란' 답변하는 영국 총리
'파티 논란' 답변하는 영국 총리

(런던 PRU/AFP=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12일(현지시간) 하원 정례 총리와 대화에 참석해서 봉쇄 중 총리실 파티 논란에 관해 답변하고 있다. 2022.1.12 photo@yna.co.kr

영국 언론에선 지난해부터 총리실 등에서 봉쇄 규정을 어기고 파티를 했다는 보도가 줄줄이 나왔다. 몇몇 참모가 사표를 썼지만 존슨 총리는 번번이 빠져나갔다.

그러나 이번에는 존슨 총리도 궁지에 몰렸다. 총리실 뒷마당에서 파티가 열리기 전 수석비서 마틴 레이널즈가 총리실 직원 100명 이상에게 "각자 마실 술을 들고 오라"며 이메일을 보낸 것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총리를 향해 사실관계를 밝히라는 요구가 빗발쳤다.

노동당 등 야당에서는 존슨 총리가 물러나야 한다고 압박했다.

키어 스타머 노동당 대표는 "파티는 끝났다"며 "남은 문제는 국민이 쫓아낼 것인가, 보수당에서 내보낼 것인가, 스스로 품격있게 물러날 것인가 뿐"이라고 말했다.

스타머 대표는 파티에 참석하는 것인 줄 몰랐다는 존슨 총리의 해명은 너무 말이 안 돼서 국민을 모욕하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그는 존슨 총리의 발언에 어이없다는 듯 크게 헛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이에 대해 존슨 총리는 조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는 말을 되풀이하며 맞섰다.

이언 블랙퍼드 스코틀랜드국민당(SNP)의 웨스트민스터 대표도 존슨 총리가 부끄러움을 모른다고 비난하고, 그렇다면 보수당 의원들이 나서서 몰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존슨 총리가 사과와 해명을 했지만 보수당에서조차 사임 요구가 나오고 있다.

스코틀랜드 보수당 대표 더글러스 로스는 스카이뉴스 인터뷰에서 존슨 총리가 자리를 더 유지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평의원 모임 부회장인 윌리엄 래그 보수당 의원은 파티 관련 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에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다.

존슨 총리는 이날 의회 일정 후 의원들이 모여 있는 방을 찾아가 평의원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평의원들이 단체로 움직이면 존슨 총리의 입지가 흔들릴 수 있다.

한 보수당 의원은 "살얼음판 위에 있다"고 평가했다.

부총리, 보건부 장관 등 보수당 각료들은 지원에 나섰다.

다만 존슨 총리의 후임으로도 꼽히는 리시 수낙 재무장관은 지방 일정을 이유로 이날 하원에도 오지 않았다.

BBC는 이번 이슈가 쉽사리 덮이지 않을 것 같다고 평가했다. 에드 데이비 자민당 대표는 존슨 총리의 사임을 요구하면서 파티 참석에 관해 수사해달라고 경찰에 요청했다.

그러나 텔레그래프지에는 존슨 총리가 또 살아남을 것이라는 의견이 실렸다.

mercie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