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제로 코로나' 방역 탓에…중국 여성, 맞선 중 상대와 동반 격리

송고시간2022-01-13 08:54

댓글

남성이 요리·청소하는 영상 SNS서 인기몰이…"과묵해서 연인으로는 글쎄"

차량ㆍ행인 사라진 '코로나19 봉쇄' 중국 시안
차량ㆍ행인 사라진 '코로나19 봉쇄' 중국 시안

(시안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도시 전체가 봉쇄된 중국 북서부 산시성 시안에서 지난 6일 한 여성이 극도로 한산한 도로를 달리고 있다. 2022.1.7 jsmo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령이 갑자기 시행된 탓에 며칠 동안 맞선 상대의 집에 갇혀 살게 된 한 여성의 영상 일기에 네티즌 반응이 뜨겁다.

12일(현지시간) AFP통신, 뉴욕포스트, 영국 BBC방송 등에 따르면 광둥성 광저우(廣州)에서 일하다가 춘제(春節, 중국의 설)를 맞아 고향인 허난성 정저우(鄭州)로 돌아온 왕씨는 정저우에 있는 한 남성과 맞선 약속을 잡게 됐다.

왕씨는 위챗(微信·중국판 카카오톡)에 올린 영상에서 "나이가 들자, 부모님이 10차례가 넘는 맞선을 주선했다"면서, 이 남성이 그 중 다섯 번째 상대였다고 밝혔다.

이 남성이 식사를 대접하고 싶다고 왕씨를 초대했고, 이에 응한 왕씨는 지난 9일 그의 집에 방문했다.

그런데 식사를 막 끝내려던 순간, 정저우 지역에 봉쇄령이 떨어진 탓에 꼼짝없이 이 남성의 집에 갇히게 된 것이다.

중국은 확진자가 나오면 해당 지역을 봉쇄하고 모든 주민을 대상으로 한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통해 숨어 있는 감염자를 찾아내는 강력한 '제로 코로나'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이 기간 왕씨는 남성이 매일 자신을 위해 요리를 준비하고, 청소 등 집안일을 하는 일상을 영상으로 찍어 위챗에 올렸다.

이런 영상이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도 공유돼 중국 네티즌의 인기를 끌고 있다.

왕씨의 이야기를 뜻하는 웨이보 해시태그 '#맞선 보러 정저우로 돌아간 여성이 전염병 탓에 상대 집에 격리돼#'는 지난 9일부터 현재까지 3천만 회가 넘는 누적 조회 수를 기록 중이다.

네티즌은 웨이보에서 "(상대의) 성격이나 가족과 관계를 볼 수 있는 좋은 기회", "당황하지 말았으면. 운명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왕씨는 상하이 기반 매체인 더페이퍼에 "그가 해준 요리가 그렇게 맛있지는 않았지만, 기꺼이 요리를 하려고 하는 모습은 훌륭하다고 생각한다"면서 "(그가) 나무로 된 마네킹만큼 말이 없었던 점을 빼면 크게 나쁜 점은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두 사람 사이가 연인관계로 발전할 것 같지는 않다. 왕씨가 "(상대 남성과 함께 있어야 했던) 상황이 그다지 만족스럽지는 않았다"면서 보다 대화를 많이 할 수 있는 상대를 찾고 있다고 밝혀서다.

왕씨는 성을 제외한 자신의 이름, 나이 등 신원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이후 자신의 사연이 화제가 되자 왕씨는 원치 않는 관심이 불편하다면서 소셜미디어 계정에 올린 영상을 삭제했다.

그는 12일 이런 결심을 설명하는 영상을 올려 "친구들이 계속 전화를 하고 있는데 내 일상에 영향을 주는 수준에 이른 것 같다. 관련 영상을 지금부터 모두 내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왕씨가 지금까지도 남성의 집에서 머무는지는 명확히 확인되지 않는다고 BBC는 전했다.

중국에서는 현재 코로나19 확산으로 정저우 외에도 허난성의 인구 550만 도시 안양(安陽)시와 위저우(禹州·인구 약 110만), 산시(陝西)성 시안(인구 약 1천300만)에 봉쇄조치가 내려진 상태이다.

코로나19로 외출 금지된 중국 허난성 안양 550만 주민들
코로나19로 외출 금지된 중국 허난성 안양 550만 주민들

(안양 로이터=연합뉴스) 중국 허난성의 안양에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봉쇄 조치가 내려진 가운데 12일 외출이 제한된 한 주택단지의 입주자들이 3차 핵산 검사를 받고 있다. 인구 550만명의 안양은 산시성 시안, 허난성 위저우에 이어 작년 말 이후 중국에서 봉쇄 조치가 내려진 3번째 도시가 됐다. 2022.12 jsmoon@yna.co.kr

pual07@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