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거푸집 두둑' 붕괴사고 직전영상 발견…원인규명 열쇠될지 주목

송고시간2022-01-13 12:28

댓글

사고 10여 분 전 장면으로 추정…움푹 팬 콘크리트 타설 현장 등 담겨

콘크리트 타설하던 업체 관계자가 동영상 2개 공개…현장 작업자가 촬영

거푸집이 두둑…붕괴 사고 직전 영상 공개
거푸집이 두둑…붕괴 사고 직전 영상 공개

[업체 관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천정인 기자 = 광주 서구 현대산업개발 아이파크 신축 아파트 붕괴사고 직전 상황이 찍힌 영상이 발견됐다.

사고 발생 10여 분 전에 최초 붕괴 시작점으로 추정되는 공사 상황이 고스란히 찍혀 있어 사고 원인 규명의 열쇠가 될지 관심이다.

13일 아이파크 공사 붕괴 사고 현장에서 콘크리트 타설을 하던 업체 관계자는 언론에 직전 상황이 찍힌 총 2분 10초가량의 2개의 동영상을 공개했다.

이 업체 관계자에 따르면 해당 영상은 지난 11일 오후 3시 46분께 신축 중인 아파트 23∼38층 외벽 등 구조물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하기 직전인 오후 3시 35분 전후에 현장 작업자가 찍은 영상이다.

현장 상황을 관리자에게 전달하기 위해 찍은 것으로 추정된다.

영상에는 눈발이 흩날리고 바람이 부는 날씨에 외국인 작업자들이 최상층 39층 바닥에 설치된 거푸집에 콘크리트를 타설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장면이 찍혀있다.

영상 중에는 콘크리트 무게가 더해지자 거푸집이 '두둑' 하는 소리를 내고, 들리는 장면이 1초가량 찍혔다.

거푸집이 들리자 외국인 작업자는 "아이…"하는 짜증 섞인 탄식을 내뱉었다.

넓은 면적으로 바닥에 타설되는 콘크리트가 가운데로 움푹 팬 듯한 장면도 전반적으로 찍혔지만, 이것이 붕괴 직전 이상 징후인지는 구체적으로 확인되진 않았다.

안팎에서 붕괴
안팎에서 붕괴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사고 10여 분 전 공사 상황이 고스란히 찍힌 영상이 발견됨에 따라 공사 진행 상황을 비교적 상세히 파악할 수 있어 향후 사고 원인 규명에 중요한 열쇠가 될 전망이다.

경찰은 이번 붕괴사고의 원인과 책임자 규명을 위해 수사본부를 구성, 콘크리트 타설 관련 협력업체 3곳에 대해 전날 압수 수색을 했다.

이어 아파트 건설 현장 진입이 가능하면 현장사무소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할 전망이다.

경찰 관계자는 "광범위하게 진술과 자료 등을 확보해 원인과 책임자 규명을 위한 수사를 시작하는 단계다"라며 "실종자 수색을 마치면 합동 현장 감식도 진행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1일 오후 3시 46분께 광주 서구 현대산업개발 아이파크 신축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콘크리트를 타설하던 중 23~38층 일부 구조물이 붕괴해 무너지는 사고가 나 작업자 1명이 경상을 입었고, 작업자 6명이 실종됐다.

pch80@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