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 "'4월 전기요금 인상' 백지화…과학상식 기반 전력공급"

송고시간2022-01-13 14:42

댓글

"요금 인상 없다던 文정부…졸속 탈원전 정책 적자·부채 전가"

윤석열, 전기요금 관련 공약 발표
윤석열, 전기요금 관련 공약 발표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전기요금 관련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2.1.13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오는 4월로 예정된 전기요금 인상 계획을 전면 백지화하겠다고 13일 밝혔다.

전기요금은 올해 4월, 10월 단계적 인상이 예고된 상태다.

가정용 전기요금은 연평균 5.6% 인상된다. 주택용 4인가구(월평균 사용량 304kWh 기준) 기준 월평균 전기요금은 1천950원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 회견에서 "정치적인 결정"이라고 비판하며 당선 후 전면 백지화를 공약했다.

윤 후보는 "문재인 정부는 취임 초부터 탈원전 정책을 밀어붙이며 전기요금 인상은 없다고 공언했음에도 최근 대선 직후인 4월에 전기요금 10.6% 인상 계획을 발표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졸속 탈원전 정책으로 한국전력의 적자와 부채가 쌓인 책임을 회피하고 대선 이후로 가격 인상의 짐을 떠넘기는 무책임한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심각한 경영위기를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에게 전기요금 인상은 큰 부담이 된다"고 지적했다.

또 "AI(인공지능), 자율주행, 빅데이터 등 디지털 산업 혁신은 막대한 전력 수요를 불러온다"며 "낮은 전기가격을 유지하는 것은 디지털 혁신 강국으로 가기 위해 필수적인 경쟁력 요소"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4월 전기요금 인상 백지화!"
윤석열, "4월 전기요금 인상 백지화!"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전기요금 관련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2.1.13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윤 후보는 "코로나19 위기 동안에는 전기요금 인상을 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문재인 정부는 이념적인 탈원전 정책을 무리하게 진행했다. 신재생에너지라는 명분을 내세워 일부 인사들에게 태양광 사업의 특혜를 제공했다"며 "윤석열 정부는 과학에 기반한 전력공급 체계를 무너뜨린 탈원전과 태양광 비리 등을 조사하여 바로잡기로 했다"고 밝혔다.

minary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