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WHO "아프리카 오미크론 주도 4차파동 평평해져"

송고시간2022-01-14 03:14

댓글

6주간 역대 최단기간 급증세 보인 후 안정화

지난 9일 나미비아 빈트후크에서 코로나19 백신을 맞는 한 주민
지난 9일 나미비아 빈트후크에서 코로나19 백신을 맞는 한 주민

[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아프리카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주도한 제4차 감염파동이 6주간 급증한 끝에 평평해지고 있다고 세계보건기구(WHO)가 13일(현지시간) 밝혔다.

신화,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WHO 아프리카 지역사무소는 성명에서 주간 확진자가 지난 9일까지 한 주 동안 안정상태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로써 누적 확진자가 1천만명을 넘어선 아프리카 대륙에서 오미크론 변이 감염파동은 역대 가장 단명한 급증세가 됐다.

오미크론 변이가 처음으로 보고된 남아프리카공화국을 포함한 남부 아프리카에서는 지난 한 주간 감염자 수가 14% 감소했다. 다만 북부와 서부 아프리카에서는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대륙 전역에서 지난 9일까지 코로나19 주간 사망자 수는 그 전주보다 64% 늘었는데 이는 고위험군 감염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4차 파동 동안 아프리카의 사망자 규모는 이전 유행들보다 낮다.

지금까지 오미크론 변이가 검출된 나라는 아프리카 54개국 중 30개국이다.

아프리카 대륙은 최신 팬데믹 파동도 헤쳐나온 것처럼 보이나 백신 접종은 아직도 낮다. 아프리카 13억 인구의 단지 10%만 완전 접종을 했다고 WHO는 전했다.

최근 백신 수급은 형편이 좀 나아졌으나, 느린 배포 때문에 접종률을 좀처럼 높이지 못하고 있다고 WHO 관계자는 말했다.

sungj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