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유럽증시] 인플레이션·오미크론 우려 속 혼조세

송고시간2022-01-14 04:43

댓글
영국 런던 증권거래소
영국 런던 증권거래소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유럽 주요국 증시는 13일(현지시간) 인플레이션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 우려 속에 혼조세를 보였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3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0.1% 상승한 16,031.59로 장을 마쳤고, 영국 런던의 FTSE 100은 0.2% 오른 7,563.85로 마감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0.5% 하락한 7,201.14로 마무리됐고, 범유럽 지수인 유로 Stoxx50은 4,315.24로 약보합세였다.

이날 유럽 증시는 미국발 물가 통계와 오미크론 변이 확산세가 글로벌 경제 전반에 미칠 영향을 주시했다.

이날 공개된 작년 12월 미 생산자물가지수(PPI)는 2010년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후 역대 두 번째로 높은 9.7%의 연간 상승률을 기록했다.

다만 전월 대비 상승률은 0.2%로 최근 13개월 사이 가장 작았고, 식음료와 에너지 가격은 전월보다 하락한 것으로 집계돼 기업들의 생산 비용 부담이 줄어들기 시작했다는 분석도 제기됐다.

전날 발표된 작년 12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월보다 7.0% 급등해 1982년 6월 이후 거의 40년 만에 최대폭 상승을 기록했다.

일각에서는 이러한 인플레이션 우려가 되레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금리 인상을 멈칫하게 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온라인 거래업체 싱크마켓의 한 애널리스트는 AFP 통신에 "현재의 높은 인플레이션이 소비자 수요 심리를 훼손하고 들불처럼 퍼지는 오미크론 변이 우려와 맞물려 경제 활동을 짓누를 수 있다"면서 "이는 연준이 금리 인상을 늦추거나 일시 중단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luch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