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靑, 임기말 공직기강 집중 감찰…"공직사회 경각심 제고"

송고시간2022-01-14 11:32

댓글

국무총리실·감사원과 함께 비리·갑질·복무기강 점검키로

"기강해이 우려"…코로나·대선 등으로 어수선한 분위기 고려한 듯

청와대 로고
청와대 로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말 공직기강 해이 사태를 막기 위해 집중 감찰을 실시하기로 했다.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은 14일 오전 국무총리실 및 감사원과 함께 '공직기강 협의체' 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이 의견을 나눴다고 청와대가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밝혔다.

청와대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국민의 민생 부담이 가중되는 시기다. 청와대를 비롯한 전 부처는 국민 보호의 본분을 다해야 하는 엄중한 상황"이라며 "그럼에도 임기 말에 따른 일부 공직자의 업무 해태나 무사안일한 업무태도 등의 기강 해이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직사회의 경각심을 제고하기 위해 이날 회의를 개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기에 대선을 앞두고 공직사회 분위기가 어수선해질 수 있다는 점에서 선제적인 기강확립에 나서는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날 회의 결과에 따라 향후 청와대 민정수석실 공직감찰반과 국무총리실 공직복무관리관실, 감사 특별조사국은 역할을 분담해 중앙부처 및 지자체 공무원, 공공기관 임직원들의 복무기강을 점검하기로 했다.

특히 각종 인허가 비리, 금품·향응 수수 등 공직비위, 갑질 등 권한 남용 행위에 대한 감찰에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아울러 국무조정실은 18일 중앙 부처 감사관회의를 개최해 임기 말 복무관리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청와대는 "민정수석실은 현 정부 임기 마지막까지 공직사회 기강 확립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청와대가 공직기강 협의체 회의를 연 것은 이번이 7번째다.

2019년에 세 차례 열린 바 있으며, 2020년과 지난해에 각각 한 차례씩 개최됐다.

hysu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