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국 오미크론 입원, 유럽·남아공보다 유독 많은 이유는

송고시간2022-01-14 16:34

댓글

"겨울철 유행·백신 접종 저조·고령화 등 악재 겹친 탓"

오미크론 확산에 코로나 누적 확진자 6천만명 넘어선 미국
오미크론 확산에 코로나 누적 확진자 6천만명 넘어선 미국

(워싱턴 EPA=연합뉴스) 미국 수도 워싱턴DC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비상사태'를 선언한 가운데 지난 10일(현지시간) 시내 코로나19 검사소에서 공공 분야 종사자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2022.1.11 sungok@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인 오미크론의 중증도가 높지 않다는 연구 결과가 잇따라 나오는데도 미국에서는 현재 하루에만 14만명 이상이 입원하고 있다.

이는 오미크론 변이가 최초 퍼진 남부 아프리카나, 미국처럼 변이 확산세가 가파른 유럽에 비해서도 유독 심각하다고 영국 BBC방송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는 미국의 인구 구조, 방역 기조, 국민 건강 등이 다양한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풀이된다.

전날 기준 미국의 하루 평균 입원환자는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최다치인 14만5천여명을 기록했다. 몰려드는 환자에 미 정부는 군 의료진을 민간 병원에 추가로 투입하는 방안을 내놓을 정도로 의료체계가 한계에 봉착한 형국이다.

100만명 당 일일 코로나19 입원환자를 놓고 보면, 변이 확산에 연일 확진자 기록을 새로 썼던 유럽보다 상황이 심각하다.

국제 통계 사이트 아워월드인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10일 기준 미국에서 100만명 당 426명이 입원했다. 이는 프랑스(337명), 스페인(306명), 이탈리아(297명), 영국(291명) 등 유럽 국가 수치를 넘긴다.

오미크론 변이는 기존 백신을 회피하는 능력을 갖춘 데다가 전파력도 기존 변이보다 강하지만, 중증도는 떨어진다는 연구가 이어졌다.

이들 유럽 국가에서는 이런 연구대로 지난해 1월 대유행보다 입원 환자가 줄어들었다.

현재 유럽의 100만명 당 일일 입원 수는 200∼300명 규모로, 400∼500명이던 작년 1월에 비해 적다.

그러나 미국은 이번 오미크론 변이 유행에서 지난 유행보다 더 많은 입원 환자가 나오고 있어 이런 유럽의 추세를 따르지 않는다. 미국에서는 작년 1월 14일 100만명 당 입원 환자 400명이 나온 것이 최고치였는데, 이달 8일 400명을 돌파한 후 그보다 많은 환자가 속출하는 중이다.

이는 오미크론 변이가 최초로 퍼진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앞서 확인된 입원 추세와도 다르다.

남아공 수도 프리토리아의 국립병원인 스티브비코 아카데믹 병원에서 데이터를 분석한 연구진은 초기에는 입원율이 빠르게 증가했으나 첫 번째 입원이 있고 33일 이후부터는 감소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14, 15일 병원 내 환자 가운데 코로나19 감염자 3분의 2 가까이는 다른 이유로 입원한 경우였다고 설명했다.

100만명 당 입원 환자 세계 최고수준을 기록 중인 미국
100만명 당 입원 환자 세계 최고수준을 기록 중인 미국

[아워월드인데이터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이런 차이를 놓고 전문가들은 인구 구조, 유행 시기, 국민 건강 상태, 보건·방역 상황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미 시라큐스대 전염병 연구자 데이비드 라슨은 "미국은 남아공보다 노인 인구가 많다"면서 "고령화 수준이 비슷한 유럽보다는 건강하지 못한 사람이 많다"고 진단했다.

그는 미국의 코로나19 중증도에 악영향을 주는 비만·고혈압 인구 비중이 타국보다 높다면서 "남아공은 더울 때 변이가 유행했지만, 미국은 실내 활동이 잦아지는 겨울에 유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미 케이스웨스턴대의 보건 연구자 마크 캐머런은 현 입원 환자 급증은 의료체계 접근성이 지역별로 차이가 나는 데다 백신 접종률, 마스크 착용 등 방역 부문에서 미흡한 점이 겹쳐서 나타난 결과로 봤다.

미국 백신 접종 완료율은 63%로, 프랑스·이탈리아(75%), 영국(71%)에 비해 낮다.

한편, 남아공은 오미크론 변이 유행 시 백신 접종률이 20%대 머무는 등 접종 인구가 저조했지만, 오히려 이에 따라 국민들이 자체 면역력을 획득해 전화위복이 된 것으로 분석된다.

미 모리스타운 메디컬센터를 이끄는 루이스 루빈슨 박사는 "중증으로 악화하는 인원은 줄었지만 입원하는 수 자체는 2020년 겨울보다 배는 늘었다"면서 코로나19가 아닌 다른 이유로 입원한 환자를 상대로도 검사를 시행하는 지침을 원인으로 꼽았다.

오미크론 변이의 등장으로 우세종의 자리에서 내려온 델타 변이의 영향이 아직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도 있다. 델타 변이는 다른 변이보다 중증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 캘리포니아대학의 전염병학 교수인 모니카 간디는 정확한 비율을 제시하기 어렵다면서도 현재 미국 입원 환자 중 델타 변이 감염자가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그는 "새로운 감염의 95%는 오미크론 변이지만, 아직도 어느 정도의 델타 변이가 주변에 맴도는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pual07@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