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찰, '40억 의혹'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 구속영장

송고시간2022-01-14 12:26

댓글

대장동 '시발점' 성남도개공 설립안 통과 대가로 수뢰 혐의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성남시 대장동 개발 과정에서 성남시의회의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당시 의장을 지낸 최윤길 씨를 구속수사하기로 했다.

경기남부경찰청 출석하는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
경기남부경찰청 출석하는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

(수원=연합뉴스) 대장동 개발 과정에서 '성남시의회 로비' 대상으로 지목된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이 지난해 11월 26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청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2021.11.26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경기남부경찰청 대장동 의혹 전담수사팀(팀장 김광식)은 지난 11일 최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4일 밝혔다.

최씨에게는 뇌물 수수 혐의가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구속영장은 이틀 뒤인 13일 청구됐고 최씨는 다음주 초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을 전망이다.

최씨는 성남시의회 의장이던 2013년 2월 대장동 개발의 시발점이 된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 조례안을 본회의에 상정해 통과시키는 데 앞장섰다.

이후 그는 의장직에서 물러난 뒤 당시 조례안 통과를 주도한 대가로 화천대유 임원으로 근무하면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등으로부터 성과급 40억원을 받기로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대장동 의혹의 핵심인물 중 한 명인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록에도 이와 비슷한 내용이 담겨있다. "성남시의장에게 30억원, 성남시의원에게 20억원이 전달됐고, 실탄은 350억원"이라는 대목이다.

경찰은 지난해 11월 17일 최씨의 경기 광주시 자택과 성남시 화천대유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같은 달 26일 그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는 등 수사를 이어왔다.

최씨는 경찰 소환조사에서 혐의 대부분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최윤길 전 성남시의장 관련 화천대유 압수수색
경찰, 최윤길 전 성남시의장 관련 화천대유 압수수색

(성남=연합뉴스) 경기남부경찰청 대장동 의혹 전담수사팀이 지난해 11월 17일 이른바 '성남시의회 30억 로비'의 대상으로 지목된 최윤길 전 경기도 성남시의회 의장 관련 경기도 성남시 화천대유자산관리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후 압수품을 옮기고 있다. 2021.11.17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경찰 관계자는 "영장실질심사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으며 기타 피의사실과 구체적인 수사 사항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지난해 대장동 의혹이 불거졌을 당시 검찰과 동시에 수사에 나섰다가 중복수사 우려가 일자 검찰과 조율해 같은 해 12월부터 대장동과 관련한 최씨와 성남시의회 의원들의 비리 의혹, 대장동 아파트 특혜 분양 의혹 사건 등 3건을 맡아 수사하고 있다.

대장동 사건의 본류인 개발 특혜 의혹 사건 수사는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이 진행 중이다.

zorb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