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광주 붕괴사고에 전국 약 3만개 건설현장 긴급 안전점검 실시

송고시간2022-01-14 17:21

댓글

공공 4천여곳, 민간 2만여곳 대상…주요 구조부 시공·가시설 설치 등 점검

국토부, 건설사고대응본부 1차 회의서 결정…붕괴현장 구조안전성 확보 지원

분주한 구조대원들
분주한 구조대원들

(광주=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나흘째인 14일 사고 현장에서 구조대원들이 진입로 확보를 위한 작업을 하고 있다. 2022.1.14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국토교통부가 지난 11일 발생한 광주 화정 아이파크 외벽 붕괴 사고와 관련해 전국 건설현장 약 3만곳에 대해 긴급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국토부는 14일 1차 건설사고대응본부(본부장 윤성원 1차관) 회의를 열고 전국 건설현장에 대해 긴급 안전점검을 시행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인 공사비 1억원 이상 건설현장은 총 4만5천729개소로 이중 공공현장이 2만245개소, 민간현장은 2만5천484개소다.

국토부는 일단 2만여개의 공공건설 현장 중 국토부 소관 시설인 도로와 철도, 공항, 지자체, 각종 주택건설현장 등 4천309개소에 대해 이달 21일까지 지자체, 공공기관 등 각 발주청에 소관 현장의 안전점검을 진행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또 2만5천여개의 민간현장에 대해서는 이달 21일까지 각 현장의 시공사·감리사가 자체적으로 점검하도록 하고 이달 24일부터 인허가 기관으로 하여금 소관 주요 현장에 대해 점검을 실시하도록 요청했다.

특히 이번 사고와 유사한 공정을 진행 중일 것으로 추정되는 공공·민간 고층 건축현장 1천105개소에 대해서는 발주청 및 인허가 기관과 협의해 국토부가 직접 점검 실적을 관리하고, 24일부터 지방국토관리청의 직접 점검도 추진하기로 했다.

붕괴 현장 살피는 소방 관계자
붕괴 현장 살피는 소방 관계자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나흘째인 14일 오후 소방 관계자들이 붕괴 현장을 살피고 있다. 2022.1.14 iso64@yna.co.kr

국토부 관계자는 "기둥 벽체 등 주요 구조부의 시공 안전성, 거푸집 등 가시설 설치 관리, 타워크레인·건설기계 안전관리 등이 주요 점검 사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건설사고대응본부는 사고현장의 실종자 수색 지원과 추가피해 예방을 위한 잔존벽체 보강, 타워크레인 해체방안 등 구조적 안전성 확보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고용노동부 중앙산업재해수습본부와 행정안전부, 소방청, 광주광역시 등과도 긴밀히 협력한다.

국토부는 현재 국토안전관리원과 협력해 사고 수습에 적극 대응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현장의 불안전 구조물 모니터링과 지지·해체 방법, 각종 중장비 활용에 필요한 구조 안전성 검토 등을 위해 기술적인 지원을 계속한다는 방침이다.

sm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