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 도심서 민중총궐기 집회…오전부터 임시검문소 운영

송고시간2022-01-15 10:08

댓글

기습적 시위 예상…경찰, 불법집회 땐 강력 대응 방침

민중총궐기 예정, 도심 검문소 운영하는 경찰
민중총궐기 예정, 도심 검문소 운영하는 경찰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등 진보 단체들이 서울 도심 대규모 집회를 예고한 15일 오전 서울시청 앞 세종대로에서 경찰이 집회시위차량 통제를 위해 임시검문소를 운영하고 있다. 2022.1.15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윤우성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등 진보 단체들이 토요일인 15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개최한다.

이들은 체육시설을 대관하려고 했지만 불허 결정이 나면서 지난해 민주노총 대규모 집회처럼 서울 도심에서 게릴라 형식으로 열 방침이다.

앞서 민주노총은 지난해 7월 종로3가, 10월 서대문역, 11월 동대문로터리에서 기습적으로 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집회 슬로건은 '불평등을 갈아엎자! 기득권 양당 체제를 끝장내자! 자주 평등사회를 열어내자!'다. 오는 3월 대선을 앞두고 노동, 진보 정치 이슈를 전면에 부각하겠다는 계획이다.

경찰은 매년 민중총궐기 집회에 1만5천여 명이 참가했던 점을 고려하면 올해도 대규모 인원이 모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도심에 임시검문소를 운영하는 등 전국 경찰력과 장비를 최대한 동원해 집결 자체를 차단할 예정이다.

임시검문소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서울시청 앞과 동아일보 사옥 앞 등 10여 곳에서 운영되며 방송·무대 차량 등 각종 시위 물품 반입을 막는다.

경찰은 불법집회가 강행되면 법령에 따라 해산 절차를 밟고, 불법행위가 벌어질 경우 현행범으로 체포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하면서 특히 집회를 주도한 집행부는 엄중하게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집회 상황에 따라 광화문 주변을 통과하는 지하철·버스의 무정차 통과, 일반 차량 우회 등 교통통제가 이뤄질 수도 있다.

임시검문소 설치한 경찰
임시검문소 설치한 경찰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등 진보 단체들이 서울 도심 대규모 집회를 예고한 15일 오전 서울시청 앞 세종대로에서 경찰이 집회시위차량 통제를 위해 임시검문소를 운영하고 있다. 2022.1.15 ondol@yna.co.kr

65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