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 M&A 불허에 일본 신문 "좋은 기회"

송고시간2022-01-15 11:22

댓글

"일본에 플러스" vs "재편 기회 놓쳤다" 상반된 시각

EU, 현대중공업·대우조선 인수합병에 제동
EU, 현대중공업·대우조선 인수합병에 제동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유럽연합(EU)이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의 인수·합병을 불허한 가운데 14일 오전 울산시 동구 시가지 너머로 현대중공업 조선소 모습이 보이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현대중공업그룹[267250]과 대우조선해양[042660]의 인수·합병(M&A)을 유럽연합(EU)이 불허하자 일본 측이 반색하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요미우리(讀賣)신문은 '일본 기업이 괴로운 처지를 벗어날 좋은 기회'라는 취지의 부제목을 단 기사에서 EU의 결정에 관해 일본 조선업체의 한 관계자가 "정상적인 경쟁이 유지된다는 점에서 일본에는 플러스"라는 반응을 내놓았다고 15일 보도했다.

그는 "일단 움직이기 시작한 합병은 멈출 수 없다"며 일부 사업을 떼어내는 등의 방식으로 한국 기업이 통합을 실현할 길을 모색할 수 있다는 관측을 덧붙였다.

1980년대에는 세계 조선 시장의 절반 정도를 차지하다가 이후 한국과 중국에 밀려 최근에는 20%를 겨우 넘는 수준으로 영향력이 축소한 일본 조선업계는 한국 기업의 동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셈이다.

요미우리는 EU 집행위원회가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통합이 과점에 의한 가격 인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이며,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이 안보 관점에서 중요한 수송 수단인 점도 이번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이 건조한 17만4천㎥ LNG운반선의 시운전 모습. [한국조선해양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현대중공업그룹이 건조한 17만4천㎥ LNG운반선의 시운전 모습. [한국조선해양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만약 M&A가 성사됐으면 일본으로서도 이점이 있었을 것이라는 상반된 시각도 있다.

일본의 한 대형 조선업체 간부는 "한국 양사의 통합으로 (시장) 재편이 진행되면 선박 가격 상승으로 이어졌을 것"이라며 합병 무산 소식에 어깨를 늘어뜨렸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이 전했다.

시장 재편은 조선업계가 불황 속에 이어진 저가 수주 경쟁을 벗어나는 계기가 될 수 있는데 M&A 무산으로 이를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는 의미다.

앞서 EU 집행위원회는 LNG 운반선 분야에서 과점이 심화할 것이 우려된다며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의 기업결합을 불허한다고 13일 발표했다.

sewon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