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소 죽인 호랑이 응징했을 뿐?…"전문가 솜씨 의혹" 태국서 논란

송고시간2022-01-15 11:33

댓글

"꼼꼼한 가죽 벗기기, 평범한 소 치는 이들 못해…머리에도 정밀한 총격"

벵골 호랑이 두 마리의 가죽을 들어 보이는 국립공원순찰대원들
벵골 호랑이 두 마리의 가죽을 들어 보이는 국립공원순찰대원들

[Piyarat Chongcharoen 제공/방콕포스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2022.01.13 송고]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국립공원 내에서 보호종인 벵골 호랑이를 죽여 가죽을 벗기고 그 고기를 구워 먹으려 한 '엽기적' 사건에 대한 관심이 태국 현지에서 이어지고 있다.

용의자들은 주민들이 기르던 소를 잡아먹은 호랑이를 응징했던 것 뿐이라고 주장하지만, 전문 사냥꾼의 '솜씨'가 아니냐는 의혹도 일각에서 나온다.

타이PBS 방송과 방콕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14일 이 사건의 5번째 마지막 용의자가 자수했다.

이 60대 용의자는 호랑이를 죽이거나 가죽을 벗기는 데 참여하지 않았고, 이미 자수한 4명과 캠핑을 하러 간 것뿐이라고 경찰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미얀마와 국경을 접한 서부 깐차나부리주 통파품 국립공원에서 벵골 호랑이 두 마리를 총으로 쏴죽인 뒤 가죽을 벗기고 그 고기를 구워 먹으려 한 30대 태국인 4명이 지난 13일 자수했다.

국립공원 내 마을에 사는 이들은 주민들이 기르던 소 20여마리를 호랑이들이 잡아먹는 일이 빈발하자, 이를 해결하기 위해 호랑이들을 죽인 것일 뿐 다른 의도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마을 촌장도 이들이 전문 사냥꾼이 아니라며, 주민들이 생계를 위해 키우는 소를 잡아먹은 호랑이에 화가 나서 총을 쏴 죽인 걸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국립공원의 한 고위 관리는 방송에 단지 소를 치는 사람일 뿐 사냥꾼이 아니라는 용의자들 주장에 의구심을 피력했다.

이 관리는 죽은 벵골 호랑이 두 마리가 꼼꼼하게 가죽이 벗겨졌다면서, 이는 가죽 손상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며 소를 치는 이들의 솜씨가 아니라고 지적했다.

또 두 마리의 머리에 발사된 총탄은 가죽에 최대한 손상을 적게 주기 위해 정밀하게 조준됐다고 말했다.

국립공원 순찰대가 모닥불 위에서 구워지고 있는 호랑이 고기를 살펴보는 모습.
국립공원 순찰대가 모닥불 위에서 구워지고 있는 호랑이 고기를 살펴보는 모습.

[Piyarat Chongcharoen 제공/방콕포스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2022.01.13 송고]

손상이 없는 호랑이 가죽은 최대 100만 밧(약 3천600만원)까지 거래된다고 그는 덧붙였다.

국립공원측에 따르면 수컷 호랑이 한 마리는 머리에 총알 두 방, 입에 한 방을 맞았으며 암컷은 근거리에서 4방의 총탄을 맞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다만 이 고위 관리는 용의자들이 불법 야생동물 매매 조직과 연관성이 있는지에 대한 경찰 및 국립공원 자체 조사 결과를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들 5명에 대해 야생동물보호법 위반 등 10개 혐의로 기소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야생동물을 죽여 불법으로 매매하다가 적발되면 중형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태국 국립공원 관계자들이 압수된 호랑이 가죽 등을 살펴보고 있다.
태국 국립공원 관계자들이 압수된 호랑이 가죽 등을 살펴보고 있다.

[태국천연자원환경부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sout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