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계 접촉면 넓히는 이재명, 박용만과 '만문명답' 대담

송고시간2022-01-16 07:00

댓글

삼프로TV 출연 후속, 친기업·경제대통령 이미지 부각

내심 '간접 지지' 의사표명 해석 기대감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지난 14일 오전 인천 연수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을 방문해 가진 인천경제자유구역 입주기업인들과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지난 14일 오전 인천 연수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을 방문해 가진 인천경제자유구역 입주기업인들과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박용만 전 대한상의 회장과 각종 국가 현안에 관해 의견을 주고받았다.

대표적인 재계 인사와의 접촉면을 넓혀 친기업 이미지를 내세우고 중도층에 다가서려는 행보로 풀이된다. 박 전 회장은 고(故) 박두병 두산그룹 초대 회장의 5남으로, 최근까지 두산인프라코어 회장으로 활동했다.

지난 연말 경제 전문 유튜브 '삼프로TV'에 출연, SNS 등에서 호응을 얻은 데 따른 고무된 분위기 속에서 '경제 대통령' 이미지를 부각하기 위해 물색해온 후속작이라는 후문이다.

간담회 하는 박용만 회장
간담회 하는 박용만 회장

(로마=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박용만 전 대한상의 회장이 29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프레스센터에서 산티냐시오 디 로욜라 성당에서 열린 '철조망 평화가 되다' 전시회와 관련해 간담회 하고 있다. 2021.10.30 jjaeck9@yna.co.kr

민주당 선대위는 이 후보가 지난 14일 저녁 박 전 회장이 이사장을 맡은 재단법인 '같이 걷는 길' 사무실에서 경제·사회 분야 당면 과제들을 주제로 두 시간 가량 대담을 했으며, 대담 내용은 조만간 유튜브 채널인 '이재명 TV'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대담에서는 '박용만이 묻고 이재명이 답하다'(만문명답)라는 타이틀로 코로나 위기 극복, 양극화, 4차 산업혁명, 규제 개혁, 청년 일자리 등에 대한 의견 교환이 이뤄졌다고 선대위는 전했다.

박 전 회장이 이 후보에게 각종 현안에 대한 의견을 묻고, 이 후보가 답하는 방식으로, 박 전 회장이 직접 질문지를 작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지낸 박영선 선대위 디지털대전환위원장이 지난해 여름 이 후보와 진행한 '선문명답' 시리즈와 비슷한 형식이다. 박 위원장이 실제로 이번 대담을 성사시키는 데 가교 역할을 했다고 한다.

박 전 회장과의 대담은 이 후보가 새해 들어 꾸준히 이어오고 있는 친기업 행보의 하나로 해석된다.

재계를 대표했던 박 전 회장과 이 후보가 공감대를 형성하는 모습을 보임으로써 자연스럽게 '경제 대통령' 이미지를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지난해 12월 23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출입기자단과 송년 인터뷰를 하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지난해 12월 23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출입기자단과 송년 인터뷰를 하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선대위 관계자는 16일 통화에서 "경제 비전을 두고 신망 높고 합리적인 경제인과 깊이 있는 대화를 해 보자는 의도"라며 "경제계의 신망이 두텁고 평소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해 온 박 전 회장의 견해를 듣고 의견을 나누기 위해 이 후보가 박 위원장을 통해 먼저 요청했다"고 전했다.

당 안팎에서는 이번 대담이 박 전 회장의 우회적 지지 선언 효과를 가져오길 내심 기대하는 분위기도 읽힌다.

sncwoo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