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붕괴 현장, 동바리 없었다"…사고 부른 부실공사 정황 드러나나

송고시간2022-01-15 13:49

댓글

모 건설사 자체 분석 보고서 "양생 완료 판단, 서포트 제거 추정"

전문가들 "서포트 미설치 정황은 부실시공 증명하는 중요한 증거"

광주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보이지 않는 동바리
광주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보이지 않는 동바리

(광주=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5일 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현장 모습. 사고 발생 당시 최상층인 39층 바닥 면에 콘크리트 타설 작업이 진행 중이었지만, 그 아래층인 38층을 비롯한 아래층 거실 부분에는 하중을 지지할 동바리 등의 서포트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 한편 15일 A 건설사는 이 아파트 붕괴 사고 이후 작성한 분석 보고서를 통해 타설 하중에 대한 하층부 슬라브 지지력 부족을 사고 원인으로 추정했다. 2022.1.15 superdoo82@yna.co.kr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광주 현대산업개발 아이파크 신축 아파트 붕괴가 부실 공사로 인해 발생했음을 의심케 하는 추가 정황이 나왔다.

붕괴사고 후 남은 아파트 구조물을 살펴본 결과 하중을 견디는 동바리(비계기둥) 등 서포트가 애초부터 설치되지 않았고, 콘크리트 양생이 불량했음을 의미하는 정황들이 다수 발견됐다.

15일 A 건설사가 현산 아이파크 붕괴사고 이후 작성한 분석보고서에 따르면 붕괴사고 원인은 타설 하중에 대한 하층부 슬래브의 지지력 부족 탓으로 추정된다.

붕괴사고 당시 작업자들은 최상층인 39층 바닥 면에 콘크리트를 타설하고 있었는데, 그 바로 아래는 설비 등 배관이 들어가는 공간인 'PIT' 층이 있고 그 아래 38층 거실 공간이 있는 구조다.

사고원인을 분석한 A 건설사 측은 시공 하중을 받는 PIT 층 슬라브가 버틸 수 있는 힘을 초과한 탓에 붕괴사고가 난 것으로 봤다.

분석 자료에 첨부된 설계도상으로는 슬라브의 높이가 균일한 다른 층과는 달리, 39층 슬라브는 높이차가 약 3개 정도로 나뉘어 콘크리트 타설 시 더욱 신중한 하중 보강이 필요해 보인다.

즉 39층에 콘크리트를 타설하는 시공 하중을 아래 PIT 층이 버틸 수 있는 무게를 초과해, 동바리 등 서포트를 충분히 설치했어야 했다는 뜻이다.

그러나 사고 후 남아있는 구조물의 현장 사진을 근거로 A 사는 "기술적 판단 미비로 서포트를 철거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봤다.

실제로 연합뉴스가 취재한 사진에도 슬라브 등 구조물이 붕괴하고 남아있는 38층을 비롯한 아래층 모두에서 동바리나 서포트의 모습은 찾아볼 수가 없었다.

영상 기사 꼭대기층 붕괴 직전 영상 보니…원인 규명 열쇠 주목
꼭대기층 붕괴 직전 영상 보니…원인 규명 열쇠 주목

자세히

A 건설사 측은 "이는 PIT층 바닥 슬래브를 완료한 후 방수·설비 배관작업으로 양생을 모두 완료했다고 판단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분석했다.

또 38층 부분에 동바리와 벽체 거푸집이 없는 것도 "양생 완료 판단으로 제거한 것으로 추정"이라고 분석했다.

이 밖에도 부실시공을 암시하는 정황도 다수 발견됐다.

붕괴 후 남아 있는 슬래브의 콘크리트가 껍질이 벗겨지듯 남아 있는 모습은 "슬래브 상층 면(윗부분)이 동결 가능성을 추정케 한다"는 것이 A사의 분석이다.

또 가시처럼 남은 철근의 모습으로 봤을 때 슬래브 강도 발현 부족으로 철근 부착력이 상실됐음이 엿보였다.

광주대 건축학부 송창영 교수는 "A사의 분석이 설득력이 있다"며 "해당 아파트의 사고 구간은 레벨(높이) 차이가 큰데, 이런 경우에는 높이차가 나는 부분에 하중이 더 크게 작용해 서포트를 더욱 꼼꼼하게 설치해야 한다"며 "그러나 하층 잔존 부의 사진 등을 봤을 때는 서포트 설치가 부실했거나, 아래층은 아예 설치하지 않았음이 엿보인다"고 밝혔다.

송 교수는 "이는 결국 붕괴사고의 원인이 동바리를 제대로 설치하지 않는 등 부실시공에 있다는 결론에 도달할 수 있어 의미 있는 분석이다"고 봤다.

최명기 대한민국산업현장교수단 교수도 "사진으로만 봐도 하층 동바리가 설치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기존 시공을 제대로 했다는 현산 측의 해명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정황이다"고 밝혔다.

동바리 등 서포트 미설치에 대한 HDC현대산업개발 측의 해명을 요구했지만, 현산 측은 "사고 당시 상황은 파악하기 어려워 답변할 수 없다"며 "정부 기관과 경찰의 조사가 시작된 만큼 사고 원인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는 입장만 밝혀왔다.

pch80@yna.co.kr

지지대 없는 붕괴 아파트 내부…'부실공사' 정황
지지대 없는 붕괴 아파트 내부…'부실공사' 정황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에서 발생한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의 원인이 부실공사라는 정황이 나왔다. 연합뉴스가 사고 이튿날인 12일 오전 취재한 현장 사진을 보면 38층(빨간 네모)을 비롯해 구조물이 붕괴하고 남은 층에서 콘크리트 타설 하중을 견디는 비계기둥 등 지지대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내 한 건설사는 서포트를 충분히 설치하지 않아 타설 무게를 버티지 못한 구조물이 붕괴한 것으로 이번 사고 원인을 분석했다. 2022.1.15 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