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남태평양 해저화산 분출에 일본서 쓰나미 관측…최대 3m 가능성(종합)

송고시간2022-01-16 01:55

댓글

아마미시에서 1.2m 관측…주민에 대피 당부

쓰나미 경보 표시도
쓰나미 경보 표시도

[일본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남태평양 통가에서 발생한 해저 화산 분출의 영향으로 일본 남서부 일부 섬에 최대 3m 높이의 쓰나미(해일)가 관측될 수 있다고 일본 기상청이 16일 오전 경보를 발령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일본 오키나와(沖繩)와 규슈(九州)섬 사이에 있는 아마미(奄美) 군도나 도카라 열도 일대에 최대 3m의 쓰나미가 밀려올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태평양에 접한 일본 남동부 해안 전역에 쓰나미가 도달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홋카이도(北海道)에서 규슈(九州) 남부까지 태평양에 접한 연안부 전체에는 쓰나미주의보가 발령됐다.

현재 일부 해안에서는 이미 쓰나미가 관측됐다.

현지 공영방송 NHK에 의하면 16일 오전 1시 18분 현재 아마미시 일부 지역에 1.2m 높이의 쓰나미가 도달했다.

아마미시는 모든 주민에게 높은 곳으로 피난하라고 당부했다.

또 혼슈(本州)에 속하는 와카야마(和歌山)현 남부 구시모토초(串本町)에서는 90㎝의 쓰나미가 관측되는 등 곳곳에서 1m 미만의 쓰나미가 확인됐다.

시코쿠(四國)섬의 고치(高知)현 무로토(室戶)시에서 쓰나미에 배가 떠내려가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일본 총리관저는 쓰나미에 대비해 위기관리센터에 관저연락실을 설치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일본에서는 1960년 발생한 칠레 지진의 영향으로 약 하루 뒤에 1∼4m 높이의 쓰나미가 도달해 140여 명이 희생된 적이 있다.

sewon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