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시, 마을·전세·공항버스 기사에 50만원씩 준다

송고시간2022-01-17 11:15

댓글

코로나로 승객 25% 감소…준공영제 시내버스는 제외

민생지킴 종합대책 발표하는 오세훈 시장
민생지킴 종합대책 발표하는 오세훈 시장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12일 서울시청에서 서울시 민생지킴 종합대책 발표를 하고 있다. 2022.1.17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고용 불안에 시달리는 버스 운수종사자(운전기사)에게 1인당 한시고용지원금 50만원을 지급한다고 17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서울시에 등록된 마을·전세·공항버스 운전기사 총 6천130명이며, 지원금은 총 31억원이다. 준공영제로 이미 시 지원을 받는 시내버스는 이번 지원에서 제외된다.

지원금 신청 기간은 17∼21일이며, 각 사업주(회사)가 소속 운전기사의 근속요건(2개월 이상) 등을 담은 증빙 서류를 자치구나 버스조합 등으로 제출하면 된다. 지원금은 운전기사 계좌로 개별 지급된다.

이번 대책은 시가 지난 12일 발표한 '민생지킴 종합대책'의 하나다.

서울 버스 운수업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다. 지난 2년간 버스 승객 수는 평균 25% 감소했고, 공항버스는 전세 노선의 98%가 운행을 중단한 상태다. 전세버스 역시 운행 계약 건수가 88% 이상 줄었다.

시는 신속한 지원을 위해 설 이전(28일)까지 지원금을 일시 지급할 방침이다.

시는 지난해에는 버스 운수종사자에게 총 89억원을 코로나19 피해지원금으로 지원했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코로나19 장기화 및 운송수입 급감으로 버스 운수종사자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고용지원금을 신속히 지원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okk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