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 오늘 4분기 성장률 발표…3%대 하락 전망

송고시간2022-01-17 05:00

댓글

경기급랭 속 올해 5% 성장 '비상'…첫 인구감소 가능성도 주목

출근길 베이징 도심의 시민들
출근길 베이징 도심의 시민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이 17일 작년 주요 경제 지표를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작년 4분기 경제성장률이 3%대까지 밀리면서 경기 급랭 추세가 확연해질 전망이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이날 오전 10시(현시지간) 기자회견을 열고 작년 연간 및 4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등 주요 경제 지표를 발표한다.

블룸버그 통신이 집계한 작년 연간 및 4분기 성장률 전망치는 각각 8.0%, 3.6%다.

중국의 2021년 성장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충격이 닥친 2020년의 2.2%보다는 크게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이는 기저효과에 따른 것이어서 시장에서는 작년 4분기 성장률에 더욱 큰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분기 성장률은 기저효과 덕에 작년 1분기 18.3%까지 올랐다가 2분기와 3분기 각각 7.9%, 4.9%로 내려갔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충격에 따른 왜곡 효과를 걷어내기 위해 2020년과 2021년 연간 성장률을 평균 5.2%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지적한다.

작년 하반기 들어 본격화한 중국의 경기 둔화는 부분적으로 세계적 원자재 가격 급등과 공급망 병목 현상 같은 외부 변수의 결과이기도 하지만 부동산, 빅테크(거대 정보기술기업), 교육 등 여러 분야에 걸친 중국 정부의 거친 규제가 성장 동력 약화로 이어졌다는 지적도 적지 않다.

헝다(恒大·에버그란데) 채무불이행(디폴트) 사태로 대표되는 중국 부동산 업계의 위축이 계속되는 가운데 최근 중국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해져 봉쇄 도시와 지역이 급증함에 따라 중국의 경기 흐름이 단기간에 개선되기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관측도 커지고 있다.

중국 정부가 올해 3월 열릴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5%대 성장률 목표를 제시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골드만삭스와 JP모건이 각각 올해 중국 성장률 전망치를 4.3%, 4.9%로 제시하는 등 일부 기관은 중국이 올해 5%대 성장률을 달성하기 쉽지 않을 것으로 본다.

한편, 중국이 이날 2021년 기준 총인구를 발표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대약진 운동이 초래한 대기근의 충격이 닥쳤던 1961년 이후 60년 만에 처음으로 인구가 줄어들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중국 정부는 작년 5월 제7차 인구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2020년 11월 기준 인구가 14억1천177만8천724명이라고 공표했다. 당시 발표된 2020년 출생 인구는 1천200만명으로 떨어져 1961년 이후 최저였다.

ch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