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文대통령 "한·UAE, 함께 사막넘는 우정…수소협력으로 더 도약"

송고시간2022-01-16 18:39

댓글

"양국, 바라카 원전 등에서 협력…수소산업은 탄소중립 열쇠"

"한국 기업, 과감하게 투자하고 있다…정부도 아낌없이 지원"

한-UAE 수소협력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한-UAE 수소협력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두바이=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두바이 한 호텔에서 열린 한-UAE 수소협력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 입장하고 있다. 2022.1.16 seephoto@yna.co.kr

(두바이=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한국과 UAE는 사막의 먼 길을 함께 넘는 것처럼 특별한 우정국으로서 공동 번영하고 있다"며 "수소 산업은 양국이 더 높이 도약할 수 있는 협력 분야"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두바이에서 열린 '한-UAE 수소협력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행사에 참석해 양국 경제인들 앞에서 이같이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은 특별전략적 동반자 관계이며 바라카 원전을 비롯해 에너지, 국방, 방산, 보건, 농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는 수소산업 분야에서도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수소산업은 탄소중립의 열쇠"라며 "탄소중립은 분명 쉽지 않은 과정이지만 양국이 연대와 협력으로 수소산업을 키워간다면 도전 속에서 새로운 기회를 얻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UAE 수소협력 테이블에 참석한 문 대통령
한-UAE 수소협력 테이블에 참석한 문 대통령

(두바이=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두바이 한 호텔에서 열린 한-UAE 수소협력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 박수치고 있다. 2022.1.16 seephoto@yna.co.kr

이어 "수소는 청정에너지 가운데 가장 활용도가 높다. 자동차, 선박, 항공기의 연료가 되고 연료전지에도 활용돼 많은 국가가 주목하고 있다"며 "UAE 역시 (정부와 기업이 참여하는) '아부다비 수소동맹'을 만들어 그린수소와 블루수소 생산공장을 강화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린수소는 물을 전기분해해 얻어지는 수소, 블루수소는 화석연료로부터 생산되는 친환경적 수소다.

문 대통령은 "한국도 세계 최초로 수소법을 제정하고 수소경제 기본계획을 수립해 생산, 활용, 유통 등 전주기에 걸쳐 수소경제 생태계를 강화하고 있다"며 "특히 모빌리티와 발전 산업에 수소 활용을 확대하고 수소공급 인프라를 전국에 구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의 대표적인 대기업 10곳이 수소동맹을 주도하는 등 기업들도 과감하게 투자하고 있다"며 "양국이 협력하면 수소 경제를 선도할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 정부는 2019년 수소도시 협력을 발표하고 UAE에 한국형 수소 대중교통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며 "양국 기업들 역시 블루수소 개발에 합류하고 있으며 대규모 블루 암모니아 플랜트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오늘 양국 경제인이 함께한 자리에서 수소의 생산과 활용을 위한 공동 연구, 협약과 수소 산업 협력 프로젝트 양해각서(MOU)를 체결해 지원을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념 촬영하는 문재인 대통령
기념 촬영하는 문재인 대통령

(두바이=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두바이 한 호텔에서 열린 한-UAE 수소협력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맨 앞줄 왼쪽부터 휴 마이드 빈 살렘 UAE 연방상의 사무총장, 임종석 외교안보특별보좌관, 압둘라 알 누아이미 주한 UAE대사,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압둘라 알 마즈로이 UAE 연방상의 회장, 문재인 대통령, 구자열 한국무역협회 회장, 수하일 알 마즈로이 에너지인프라부 장관, 알리 알다헤리 빈하르말그룹, 무사바 알카비 무바달라 UAE 투자대표, 누라 알타미미 대싱인터내셔널그룹 회장. 2022.1.16 seephoto@yna.co.kr

문 대통령은 "한국 정부는 기업 간 수소 협력이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해 나갈 것"이라며 "탄소중립에 기반해 양국 협력의 모범을 세계에 보여줄 수 있을 것이다. 경제인들이 앞장서서 지혜와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hysup@yna.co.kr

kjpar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