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관리했어야"…尹 면전에 쏟아진 '배우자 리스크' 쓴소리

송고시간2022-01-16 21:32

댓글

서울 당협위원장들, '김건희 7시간 통화' 거론하며 지적

대선 관련 "책임감 가져라" "위기의식 부족하다" 언급도

서울 선대위 출범식 참석하는 윤석열 후보
서울 선대위 출범식 참석하는 윤석열 후보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6일 서울 마포구 케이터틀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 선대위 출범식에 참석하고 있다. 2022.1.16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이슬기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녹음 파일이 대선판도에 미칠 파장이 주목되고 있는 가운데 16일 윤 후보의 면전에서 '배우자 리스크' 관리가 필요하다는 당내 지적이 쏟아졌다.

국민의힘 서울지역 당협위원장들은 이날 오후 윤 후보의 간담회에서 배우자 논란, 최근 중도층·수도권 지지율 하락세 등을 거론하며 쓴소리를 냈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이 전했다.

이날 간담회는 서울 지역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에 앞서 약 30분가량 비공개로 진행됐으며, 원내·외 당협위원장 7∼8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참석자는 김 씨의 이른바 '7시간 통화 녹취록'과 관련해 "부인으로 인해 문제가 많다. 애초에 그런 리스크가 있었다면 관리를 해야 했던 것 아니냐"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배우자 리스크가 윤 후보자의 '핸디캡'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취지의 다소 직설적인 비난도 나왔다.

당의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후보자 배우자 또한 선거의 하나의 축인 만큼, 당 차원에서 관리해야 한다. 개인으로 혼자 두면 안 된다"는 의미의 제언이었다고 설명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또 다른 당협위원장은 "이번 대선과 6월 지방선거가 연동돼 있다. 수천 명의 후보의 (정치적) 생명도 걸려있다"면서 윤 후보를 향해 "책임감을 가져라"라고 직격했다.

아울러 참석자들 상당수는 "오늘 후보 얼굴을 처음 본다"면서 서울 지역과 표심에 대한 윤 후보의 위기의식이 부족하다는 취지로 불만을 토로했다고 한다.

윤 후보는 간담회 말미에 "모든 게 제 불찰"이라는 취지로 짧게 유감을 전하고 자리를 떴다고 전해졌다.

이와 관련 한 참석자는 "당협위원장들과 자주 교류하지 못한 데 대한 사과 차원으로 이해했다"고 말했다.

국회의원-당협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발언하는 윤석열
국회의원-당협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발언하는 윤석열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6일 서울 마포구 케이터틀에서 국민의힘 서울 선대위 출범식에 앞서 열린 국회의원-당협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16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minary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