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건희 "캠프 일 관여 안했다…미투 관련 부적절 발언 송구"

송고시간2022-01-16 22:02

댓글
MBC, 김건희 씨 '7시간 전화 통화' 관련 방송 방영
MBC, 김건희 씨 '7시간 전화 통화' 관련 방송 방영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2022.1.16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이은정 정수연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는 16일 공개된 '7시간 통화' 내용과 관련해 "윤 후보의 정치 행보에 관여하지 않을 뿐 아니라 선거 캠프 일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씨는 이날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에 보낸 서면 답변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해당 프로그램이 보도했다.

이날 공개된 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 소속 이명수 기자와의 통화에서 김씨는 이 기자에게 캠프 합류를 제안하거나 경선 과정에서 경쟁 후보였던 홍준표 의원에 대한 비판적 질문을 요청했다.

이를 두고 여권에서는 선거 과정에 개입한 정황이라는 비판이 나왔지만 김씨는 정치 개입이 아니라고 선을 그은 것이다.

김씨는 서면 답변에서 '미투' 관련 발언에 대해 "성 착취한 일부 진보 인사들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나온 부적절한 말로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통화 녹음 파일에서 김씨는 진보 진영의 '미투' 이슈와 관련해 "보수들은 챙겨주는 건 확실하지. 그래서 미투가 별로 안 터지잖아, 여기는"이라며 "미투 터지는 게 다 돈 안 챙겨 주니까 터지는 거 아니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수는 돈 주고 해야지 절대 (진보 진영처럼) 그러면 안 된다. 나중에 화 당한다. 지금은 괜찮은데 내 인생 언제 잘 나갈지 모르잖아"라고 덧붙였다.

yumi@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