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해수부, 향후 10년 115개 국가어항 통합개발계획 수립

송고시간2022-01-17 11:00

댓글

"시설 확충 등 통합 관리로 어촌 경제거점으로 자리 잡게 최선"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해양수산부는 2022∼2031년 전국 115개 국가 어항에 적용될 통합 개발계획을 수립했다고 17일 밝혔다.

국가 어항이란 이용 범위가 전국적이고 기상악화 시 어선 대피 등 주요 역할을 하는 곳으로, 국가가 직접 개발한다.

과거 어업활동의 근거지 역할을 하던 국가 어항은 관광·해양레저 기능이 더해진 복합공간으로서 진화하고 있지만, 어항 개발·관리가 통일된 계획 없이 단편적으로 진행된다는 문제가 있었다.

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

[촬영 김주형]

이에 해수부는 실태조사를 통해 각 어항의 개발 잠재력, 지역 개발계획, 레저·관광 수요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 향후 10년간 어항시설 기본계획과 어항환경개선계획, 레저관광개발계획, 교통편익증진계획 등이 포함된 통합 개발계획을 수립했다.

먼저 전국 어항에 실제 출입하는 어선 수를 조사해 어항별 개발계획 수립 시 활용할 수 있는 어선 이용범위와 시설 소요 검토기준을 마련했다.

이에 따라 어선이 많이 드나드는 어항을 중심으로 방파제와 부잔교 등 시설을 확충하기로 했다.

경북 울릉군 현포항, 강원 고성군 거진항 등 37개 국가 어항에는 방파제 등 안전성 확보 방안이 마련됐다. 경남 남해 미조항, 충남 태안 안흥항 등 항내 정온 수역이 부족한 34개 국가 어항에는 파제제가 신설된다.

또 만조와 간조의 차이가 커 부두 이용이 불편한 국가 어항은 부잔교 시설이 대폭 확대되고, 소형선 부두 등 접안시설도 확충된다.

아울러 국가 어항을 이용하는 어업인과 지역 주민, 관광객을 위해 환경 개선작업과 레저·관광기반시설의 설치도 추진된다.

전북 군산 어청도항, 전남 영광 안마항 등 4개 어항에는 여객터미널이 신설되고, 46개 어항에는 어구창고·화장실·쓰레기집하장·친수공원 등 편의시설이 만들어진다.

국가어항위치도
국가어항위치도

[해수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밖에도 레저 선박의 수요 증가를 반영해 경북 영덕 구계항, 충남 홍성 남당항 등 9개 국가 어항에는 어업인이 이용하는 계류시설 외 레저 선박용 계류시설이 새로 설립된다.

전남 신안 우이도항, 여수 초도항 등 5개 국가 어항에는 요트 피항지나 중간 쉼터로 활용할 수 있는 어촌마리나역 건립도 예정됐다.

최현호 해수부 어촌양식정책관은 "전국 국가 어항 개발계획에 따른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국가 어항이 명실상부한 어촌지역의 경제거점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viv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