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양자 토론' 뿔난 安, 선관위 항의방문·가처분 등 검토

송고시간2022-01-17 13:41

댓글
안철수, 중앙선대위회의 발언
안철수, 중앙선대위회의 발언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17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 측은 17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설 전 양자 토론에 합의한 것에 대한 반발을 이어갔다.

'3강 체제' 구축을 목표로 한 안 후보 측은 양자 토론으로 진행하는 것은 자신을 뺀 양자 대결 구도로 몰아가려는 양당의 '야합'이라 규정하고 총력 저지하겠다는 태세다.

안 후보는 17일 영등포구 한국사회복지사협회 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양당의 양자 토론 방침과 관련해 "민주주의 제도하에서 정의롭고 공평한 기회를 갖자는 뜻에서 말씀드린 것"이라며 "국민들도 공평한 정보를 갖고 판단해야 하지 않나. 정의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날 국회 국민의당 선대위 회의장 배경판에는 '담합 토론 중단하고 당당하게 3자 토론'이라는 문구도 등장했다.

안 후보를 포함한 선대위원들은 '담합 토론 즉각 중단', '3자 토론 즉각 수용' 등의 플래카드도 내걸었다.

양당과 선관위에 대한 규탄도 이어졌다.

이신범 공동선대위원장은 회의에서 "양자 토론이라는 미명 하에 안 후보를 뺀 토론을 강행하는 처사 등 여러 가지 시도를 보면, 정부·여당의 흙탕물 선거 시도에 대해 깊이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권은희 원내대표는 양당의 합의를 '부당거래'에 비유하며 "양당 후보 간 단일화를 위한 방송토론을 하는 게 아니라면 담합에 사과하고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구혁모 뉴미디어본부장도 회의에서 "'안철수 뺀 이재명·윤석열만의 TV토론 불공정, 비상식' 오늘 아침 모 언론사에 실린 사설의 제목"이라며 "이것이 민심이다. 이 후보도 문제지만 공정과 상식의 윤석열은 도대체 어디 있나"라고 반문했다.

국민의당 중앙선대위 회의
국민의당 중앙선대위 회의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17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불공정 양자토론'에 대한 입장을 촉구하는 면담을 진행한다.

법률이 정한 선관위 주관 토론회 초청대상 조건에 안 후보가 충족하는 만큼 선관위 차원에서라도 개입이 필요하다는 취지에서다.

선관위는 ▲ 국회에 5석 이상 의석을 가진 정당 추천 후보 ▲ 직전 대선·비례대표 국회의원 선거·비례대표 지방의원 선거에서 3% 이상을 득표한 정당 추천 후보 ▲ 언론기관이 1월 16일∼2월 14일 사이 공표한 여론조사에서 평균 지지율이 5% 이상인 후보에 대해서만 법정 토론 참가 자격을 주고 있다.

이와 함께 양당이 방송사를 선정해 양자 토론 진행을 강행할 경우, 법원에 방영 가처분 금지 신청 등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as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