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K리그1 인천, 코로나19 확진 15명으로…전훈 멈추고 자가격리

송고시간2022-01-17 14:57

댓글

오늘 6명 추가 확진…창원 전훈 보름도 안 돼 중단

인천 조성환 감독
인천 조성환 감독

[인천 유나이티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가 선수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동계 전지 훈련를 중단했다.

17일 인천 구단에 따르면 경남 창원에서 전지 훈련 중인 선수단에 이날 오전 선수 5명과 스태프 1명 등 총 6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 총 확진자가 15명으로 크게 늘었다.

구단은 감염 확산을 막는 게 급선무라고 보고 전지 훈련을 멈추기로 했다.

확진자 15명은 창원 코로나19 치료센터에서 치료를 받는다.

선수단 나머지 인원들은 이날 인천으로 돌아와 해산한 뒤 자택에서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인천은 앞서 지난 15일 오전 선수 3명이 발열 증세를 보여 코로나19 검사를 한 결과 모두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추가로 선수단 전원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했고, 16일 6명의 추가 확진자가 확인됐다.

구단은 16일 3번째로 검사를 진행했다. 이 검사 결과 추가로 6명이 감염된 것으로 17일 오전 확인됐다.

인천 조성환 감독
인천 조성환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매년 강등권에서 사투를 벌이던 인천은 지난 시즌 파이널A 진출에 도전할 정도로 성공적인 시즌을 보냈다. 결국 파이널B로 향했으나 K리그1 잔류를 조기에 확정 지으며 웃었다.

조성환 인천 감독은 새 시즌에는 파이널A에 팀을 올려놓으려 한다.

이를 위해 선수 수급에 힘쓰는 한편 전지훈련에도 공을 들였다.

지난 3일 창원에 훈련캠프를 차렸고, 시즌 개막(2월 19일) 전까지 이곳에서만 집중도 높은 훈련을 진행하려 했다.

그러나 코로나19 탓에 보름도 안 돼 짐을 싸는 신세가 됐다.

현재까지 확진 판정을 받은 선수의 상당수가 지난해 1군에서 뛴 선수들이다.

다행히 조 감독과 주장 김도혁은 감염되지 않았다.

인천 관계자는 "확진 판정을 받은 선수들의 빠른 회복에 전력을 쏟겠다"면서 "상황이 정리되면 전지훈련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ah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