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의용 UAE 아크부대 방문…문대통령, 장병들에 손목시계 선물

송고시간2022-01-17 20:22

댓글

문대통령은 다른 일정으로 부대 방문 못해…정의용 통해 격려 부탁

파병 11주년, 양국 협력의 '주춧돌' 평가…"형제국 발전에 큰 기여"

정의용 장관, UAE 외교·국제협력부 장관과 회담 [외교부 제공]
정의용 장관, UAE 외교·국제협력부 장관과 회담 [외교부 제공]

(두바이=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 중인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17일(현지시간) UAE에 주둔한 아크부대를 찾아 장병들을 격려했다.

이번 방문에는 강신철 안보국방전략비서관, 정덕성 합동참모본부 민군작전부장 등 정부와 군의 주요 직위자들이 동행했다.

애초 문 대통령이 직접 장병들을 만날 것이라는 예상도 나왔으나, 문 대통령은 다른 일정에 참석하느라 아크부대를 찾지 못했다.

대신 문 대통령은 정 장관에게 격려를 부탁했고, 아쉬운 마음을 담아 장병들에게 손목시계와 한과 선물을 전달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아랍어로 '형제'를 뜻하는 아크부대는 대한민국 국군 창설 이래 최초로 군사협력 차원으로 파병된 부대로서, 2010년 UAE의 파병 요청에 의해 2011년 최초 파병됐다.

올해로 파병 11주년을 맞은 아크부대는 UAE군 특수전부대에 대한 교육훈련 지원, UAE군과 연합훈련 및 연습, 유사시 한국 국민 보호의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UAE의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하얀 아부다비 왕세제는 아크부대를 "양국 협력의 차원을 높여준 주춧돌"이라 평가한 바도 있다.

정 장관은 이날 장병들과 오찬을 하며 "사랑하는 가족과 국가라는 울타리를 떠나 충성심과 애국심을 보여준 여러분은 강한 군대, 국민에게 신뢰받는 군대의 상징"이라고 격려했다.

이어 "여러분이 흘린 땀방울의 힘이 양국이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 형제국으로 발전하는데 큰 기여를 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아크부대장 이영수 중령은 "아크부대 장병 개개인 모두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군사외교관이라는 사명감과 긍지 아래 최선을 다해 임무를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hysup@yna.co.kr

kjpar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