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문대통령, 사우디 도착…왕세자 영접 나와 현장서 공식환영식(종합)

송고시간2022-01-18 19:07

댓글

사우디 왕실 측 "왕세자 영접은 특별…양국 관계 중요성 반영"

빈 살만 왕세자와 회담·아람코 회장 접견 등 예정

사우디아라비아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
사우디아라비아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

(리야드=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중동 3개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킹칼리드 국제공항 왕실터미널에 도착,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와 공식환영식에 참석하고 있다. 2022.1.18 seephoto@yna.co.kr

(리야드=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아랍에미리트(UAE) 실무 방문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에 도착했다.

이날 오전 첫 순방지인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를 떠난 문 대통령은 2시간여의 비행 뒤 사우디아라비아 수도인 리야드 킹칼리드 국제공항에 내렸다.

킹칼리드 국제공항에는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직접 나와 문 대통령을 영접했다.

문 대통령은 공항에서 사우디 측이 준비한 공식환영식에도 참석했다

환영식은 의장대 사열, 양국 국가 연주 등의 순서로 진행됐고 이후 문 대통령은 빈 살만 왕세자와 잠시 환담했다.

이에 대해 사우디 측은 "왕세자가 직접 영접을 하는 것은 매우 특별한 일로, 한·사우디 관계의 중요성을 반영한 것"이라고 밝혔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만난 문재인 대통령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만난 문재인 대통령

(리야드=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중동 3개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킹칼리드 국제공항 왕실터미널에 도착, 공식 환영식이 끝난 뒤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와 환담하고 있다. 2022.1.18 seephoto@yna.co.kr

한국 정상이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한 것은 2015년 박근혜 전 대통령 이후 7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공식환영식을 마친 뒤 공항을 떠났으며 빈 살만 왕세자와 공식회담을 진행한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수교 60주년을 맞은 양국 간 협력을 전통적인 에너지·인프라 건설뿐만 아니라 보건의료, 과학기술, 수소 등 미래 분야로 넓히는 데 주력할 예정이다.

특히 사우디아라비아가 탈(脫)석유, 산업 다변화를 위한 국가개발전략인 '비전 2030'을 추진하는 만큼, 수소와 디지털 등 신산업 분야에서 실질 협력을 강화하는 방안을 중점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이어 양국 기업인 간 경제행사인 '한·사우디 스마트 혁신성장 포럼'에 참석, 기조연설을 통해 양국의 미래 협력 방향을 제시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포럼에 참석한 것을 계기로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회장이자 글로벌 투자기업 사우디아라비아 공공투자기금 총재인 야시르 알루마이얀 회장도 접견한다.

hysup@yna.co.kr

kjpar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