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BBC 수신료 2년 동결, 폐지 논의 시작…휴 그랜트 등 반발

송고시간2022-01-18 03:14

댓글

문화 장관 "새로운 수입구조 검토…BBC, 공정성 문제 등 해결해야"

BBC
BBC

(런던 로이터=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영국 정부가 BBC 수신료를 2년간 동결한다고 발표하고 수신료 폐지 논의도 곧 시작한다고 밝혔다.

나딘 도리스 영국 문화부 장관은 17일(현지시간) 하원에서 BBC 수신료를 2년간 연 159파운드(26만원)로 동결하고 4년간은 물가상승률에 맞춰 올리겠다고 말했다.

이렇게 되면 BBC는 올해 수신료 수입으로 37억파운드(약 6조원)를 받고 BBC 월드 서비스 운영 지원으로 정부에서 연 9천만 파운드(약 1천500억원) 이상을 받는다고 영국 정부는 밝혔다.

그는 생활비 상승 위기 중에 수신료를 인상해서 가계부담을 키울 순 없다고 말했다.

도리스 장관은 또 BBC 수신료 의무 납부가 적절한지에 관해 곧 검토에 들어간다고 말했다. BBC 수신료 제도는 2027년 말까지는 왕실 칙서에 따라 보장된다.

그는 BBC의 수입 구조에 관해 진지하게 질문을 던질 때가 됐으며, 염두에 두고 있는 대안 모델은 아직 없다고 말했다.

구독료를 기반으로 한 넷플릭스 등 스트리밍 서비스의 영향력이 거대해졌고 초고속 인터넷 접근성이 크게 개선되는 등 환경이 달라졌다고 도리스 장관은 설명했다.

나딘 도리스 영국 문화부 장관
나딘 도리스 영국 문화부 장관

(런던 PRU/AFP=연합뉴스)

도리스 장관은 BBC가 현대 방송의 문제에 대응할 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그는 또 "BBC가 공평성과 집단사고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관해 BBC는 성명에서 "실망스러운 결정"이라며 "우리가 제공하는 서비스의 폭을 감안하면 수신료는 금액 대비 가치가 매우 높다"며 프로그램에도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루시 파월 노동당 의원은 정부가 보리스 존슨 총리의 리더십 붕괴와 관련해서 희생양을 찾고 있다고 지적했다.

에너지 요금이 연 1천200파운드, 세금이 연 3천파운드 오르는데 월 13.57파운드의 수신료가 생활비 위기 문제에서 그렇게 급하고 특별한 사안인 것이냐고 파월 의원은 꼬집었다.

파월 의원은 또 공정성과 수신료를 연결한 것은 건강한 민주주의가 아니라 하찮은 독재에 가깝게 들린다고 비판했다.

BBC 수신료 동결 후 폐지 구상은 16일 언론 보도와 도리스 장관의 트위터 등으로 이미 알려졌다.

BBC 진행자 등 방송계 인사들은 대거 반발했고 유명 배우 휴 그랜트도 트위터에 "BBC는 전 세계가 질투하며 선망하는 존재"라면서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고 인티펜던트지가 17일 보도했다.

전국기자연합회(NUJ)도 존슨 총리가 사임 압박을 받는 상황에서 시선을 돌리기 위해 방송인들을 이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mercie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