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암 치료에 큰 족적 남긴 여성 과학자 베아트리체 민츠 별세

송고시간2022-01-18 05:37

댓글

향년 100세…주변세포 통해 암세포 제어 가능성 확인

베아트리체 민츠 박사
베아트리체 민츠 박사

[폭스체이스암연구소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암 치료를 위한 방향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는 미국의 여성 과학자 베아트리체 민츠 박사가 향년 100세로 별세했다.

뉴욕타임스(NYT)는 17일(현지시간) 민츠 박사가 지난 3일 펜실베이니아주(州)의 자택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사인은 심장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민츠 박사는 지난 1968년 방사선이나 화학요법 외에 약물로도 암을 치료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한 연구로 의학계를 놀라게 했다.

당시 민츠 박사의 연구는 실험용 쥐의 난자에 암세포를 주입하는 것이었다.

실험 결과 암세포가 주입된 난자는 정상적으로 분열해 건강한 배아로 발달했다.

NYT는 이 연구가 암세포의 제어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변세포가 상호작용을 통해 암세포의 확산을 막았다는 것이다.

미국 국립암연구소(NCI) 산하 폭스체이스암센터의 조너선 세르노프 박사는 민츠박사의 연구에 대해 "암세포가 항상 독립적으로 분열하는 것은 아니라는 사실이 확인된 혁명적인 연구 결과"라고 평가했다.

제약 업계도 민츠 박사의 연구에 주목했다. 주변 세포를 통해 암세포를 제어하는 것은 방사선이나 화학요법보다 부작용이 적다는 이유에서다.

NYT는 이후 많은 암 치료제들이 암세포와 주변 세포의 상호 작용을 모방해 암세포를 억제하도록 설계됐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민츠 박사는 유전적으로 전혀 관계가 없는 종의 유전자를 다른 종에 삽입시키는 트렌스제닉 기술 발전에도 선구자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된다.

1921년 뉴욕 브롱크스 출생인 민츠 박사는 뉴욕시립대 헌터칼리지를 졸업하고 아이오와 주립대에서 학위를 땄다.

시카고 대학에서 학생들을 지도하기도 했지만, 연구에 전념하기 위해 1960년 폭스체이스암센터로 전직했다.

유족이 없는 민츠 박사는 유산을 모두 폭스체이스암센터에 기증했다.

kom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