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통가 해안가 쑥대밭·화산재 범벅…쓰나미 참상 속속 확인

송고시간2022-01-18 09:10

댓글

해안 리조트·주택 파손…실종됐던 영국 여성, 첫 사망자

통신 장애로 구호 난항…코로나19 청정국에 유입 우려도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남태평양 해저화산 폭발로 섬나라 통가에서 해안과 주택 등이 처참하게 파괴된 모습이 속속 드러나고 있으며 쓰나미에 실종됐던 영국 여성이 첫 사망자로 확인됐다고 로이터 통신이 18일 보도했다.

거대한 화산재 내뿜는 남태평양 통가 해저 화산
거대한 화산재 내뿜는 남태평양 통가 해저 화산

(통가 로이터=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의 해저화산 '훙가 통가 훙가 하파이 화산'이 폭발해 거대한 화산재 구름이 솟아오르는 모습으로, 일본 기상청의 히마와리 8호 기상위상이 촬영한 사진이다. 해저화산 폭발로 통가에 쓰나미가 강타한 가운데 이틀째 통신 장애로 구체적 피해 규모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 [일본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22.1.17 leekm@yna.co.kr

통가 수도 누쿠알로파 주재 뉴질랜드 대사관은 수많은 휴양지가 몰려 있는 통가타푸섬 서해안과 누쿠알로파 해변 시설물이 크게 파손됐다고 밝혔다.

또 쓰나미 발생 때 자신의 동물보호소 개들을 구하려다 파도에 휩쓸려 실종된 영국 여성 앤젤라 글로버(50)가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그의 동생은 글로버의 시신이 발견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해저화산 폭발로 해저 통신케이블이 절단돼 여러 섬의 통신이 어려운 상태여서 정확한 피해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 호주와 뉴질랜드는 정찰기를 보내 피해 상황을 조사하고 있다.

뉴질랜드 대사관은 섬 전체가 두꺼운 화산재로 덮여 있다며 작은 섬들과의 통신 복구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엔은 통가타푸섬 북쪽에 있는 하파이 군도에서 조난신호가 포착됐다며 포노이섬과 망고섬이 특히 우려된다고 전했다. 통가 정부에 따르면 포노이섬에는 69명, 망고섬에는 36명이 살고 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의 공개한 위성사진에 따르면 노무카섬의 시설 수십 곳도 파손된 것으로 보인다. OCHA는 "추가 화산활동도 배제할 수 없다"며 전체 피해는, 특히 외곽 쪽 섬들의 경우 아직 평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호주가 '해저화산 폭발' 통가에 파견한 정찰기
호주가 '해저화산 폭발' 통가에 파견한 정찰기

(앰벌리 AP/ADF=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호주 공군 소속 P-8 포세이돈 초계기가 앰벌리 공군기지에서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를 향해 이륙할 준비를 하고 있다. 호주와 뉴질랜드는 해저화산 폭발 피해지역인 통가의 피해를 파악하기 위해 이날 정찰기를 파견했다. 이틀 전 통가 수도 누쿠알로파 북쪽 65km 해역에서 해저 화산인 통가 훙가 하파이 화산이 대규모 분화를 일으켜 화산재와 쓰나미가 통가를 강타했지만, 통신 장애로 피해 규모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 [호주군 제공]. 2022.1.17 knhknh@yna.co.kr

제드 세셀자 호주 국제개발·태평양 장관은 해안을 조사한 호주 경찰이 주택들이 크게 파손된 채 방치돼 있다고 보고했다고 전했다.

누쿠알로파 서쪽 21㎞ 히히포반도의 하타푸 비치 리조트의 소유주는 페이스북에서 리조트가 완전히 쓸려나갔다고 말했다.

국제적십자는 구호조직을 가동해 구호 활동에 나섰다.

알렉산더 마테우 적십자 아시아태평양국장은 화산재로 오염된 식수 정화와 피난 쉼터 제공, 흩어진 가족 찾기 등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통신이 복구되지 않아 구호활동에 걸림돌이 되고 있으며 국제사회의 지원 속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청정국인 통가에 코로나19가 유입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통가의 통신 케이블 업체 관계자는 화산 폭발로 해저케이블 2개가 절단됐다며 화산활동이 끝나 수리가 가능해질 때까지 복구가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호주 주재 통가 대사관 관계자는 "우리는 다른 파도, 즉 코로나19 쓰나미가 몰려오는 것을 원치 않는다"며 "모든 구호품은 검역을 거쳐야 하고 외국 인력은 항공기에서 내리는 게 허용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scitec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