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내일 오후 서울 등 수도권에 함박눈…많은 곳은 7㎝ 쌓여(종합)

송고시간2022-01-18 16:55

댓글

"퇴근시간 전 쏟아졌다가 퇴근시간에 소강"…적설량 많을 듯

밤엔 강원영동과 경북북부동해안 3~15㎝ 눈…대설특보 가능성

아침 영하 -13~-2도·낮 -3~8도…오늘과 비슷

서울에 날리는 눈발
서울에 날리는 눈발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17일 오후 서울 용산역 광장에 눈이 내리고 있다. 2022.1.17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수요일인 19일 오후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 함박눈이 내리면서 최대 7㎝까지 쌓이겠다.

예상 적설량이 많아 대설주의보가 발령될 가능성이 있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적설량이 5㎝ 이상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기상청은 서울과 인천, 경기북부에 19일 낮(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또 경기남부와 강원영서, 충청, 경북내륙, 경남서부내륙에 오후(정오)부터 저녁(오후 9시)까지 눈이 올 것으로 내다봤다.

호남에는 같은 시간 눈이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이번 눈은 대기 상층의 영하 30도 찬 공기가 서해중부해상 쪽에 가라앉으면서 기압골이 발달하거나 중규모 저기압이 발생해 눈구름대가 만들어지고 이 구름대가 내륙으로 유입되면서 내릴 것으로 분석된다.

그래서 수도권과 충남북부에 눈이 집중적으로 쏟아질 전망이다.

우진규 예보분석관은 "퇴근시간 전 눈이 강하게 내렸다가 퇴근시간 무렵엔 다소 약하게 내리거나 서서히 그치는 양상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눈구름대 특성을 고려하면 19일 내리는 눈은 눈송이가 큰 함박눈으로 적설량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별 예상 적설량을 보면 서해5도엔 눈이 3~15㎝ 쌓일 것으로 전망된다.

수도권과 강원영서, 충청 예상 적설량은 1~5㎝다.

다만 수도권과 충남북부에서 눈이 많이 쌓이는 곳은 7㎝가량 쌓이기도 하겠다.

호남과 경북내륙, 경남서부내륙엔 눈이 1~3㎝ 쌓이겠다.

수도권 등에 눈이 내린 뒤 19일 밤(오후 6시부터 자정까지)부터 20일 오전 6~9시까지 강원영동과 경북북부동해안에 눈이 내리겠다.

같은 시간 제주엔 눈이나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20일 새벽과 오전 사이엔 경북남부동해안에 눈이나 비가 오겠다.

서해중부해상에 중규모 저기압을 형성한 기압골이 동해상으로 빠져나가면서 동해상에 찬 공기가 가라앉아 해기차(대기와 해수면의 온도 차) 때문에 눈구름대가 형성되고 이 구름대가 동풍을 타고 내륙으로 들어오면서 이 지역들에 눈이 내릴 것으로 분석된다.

해기차가 커서 눈구름대가 강하게 발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가 백두대간이라는 지형적 요소도 있기 때문에 내리는 눈의 양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강원영동과 경북북부동해안에는 19일 밤과 20일 새벽 사이 1시간 내외 짧은 시간에 시간당 5㎝ 안팎으로 폭설이 내리기도 하겠다.

예상 적설량은 강원영동과 경북북부동해안, 울릉도, 독도, 제주산지 3~15㎝(강원영동·울릉도·독도 많은 곳 20㎝ 이상), 경북남부동해안 1~5㎝, 산지 외 제주 1~3㎝다.

예상 적설량이 꽤 돼기 때문에 대설경보가 내려질 수 있다.

이번에 수도권과 동해안에 많은 눈이 내리겠지만, 대기가 메마른 상황은 일시적으로 완화되기만 하고 해소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겨울철에 기압골을 동반한 눈이 내린 뒤엔 공기가 다시 차가워지고 건조해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현재 서울과 경기내륙 일부, 강원영동, 영남, 전남동부 일부에 건조특보가 내려져 있는 등 대기가 매우 건조하다.

19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3도에서 영하 2도 사이로 18일과 비슷하거나 다소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낮 최고기온은 영하 3도에서 영상 8도로 마찬가지로 전날과 비슷하겠다.

jylee2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