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北피격 공무원 유족, 대통령 위로 편지 반납 "면피용 거짓말뿐"

송고시간2022-01-18 13:28

댓글

공무원 아들 "대통령이 사실 파악 막고 있어…죽음 감추지 말라"

북한 피격 공무원 유족, 대통령 편지 반환하려다 경찰에 저지
북한 피격 공무원 유족, 대통령 편지 반환하려다 경찰에 저지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2020년 9월 서해상에서 북한군 총격에 숨진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부인 A씨(가운데)와 형 이래진 씨(왼쪽), 법률대리인 김기윤 변호사가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사건 발생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실종 해수부 공무원 아들에게 보낸 편지를 반환하기 위해 청와대 업무동으로 향하다 경찰에 저지되고 있다. 실종 해수부 직원 유가족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청와대 상대로 낸 정보공개 가처분 신청에 대해 재판부가 인용한 판결문 준수를 촉구했다. 사건 진상 규명에 대한 항의의 표시로 문 대통령의 편지를 반납하려 했지만 청와대에 직접 전달하지 못했다. 2022.1.18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다운 기자 =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사살된 공무원의 유족들이 정부에 피격 당시 상황 공개를 촉구하면서 대통령의 위로 편지를 반납했다.

이씨와 유족은 18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서울행정법원 판결에 따라 피격 당시의 구체적 상황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피격 공무원의 형 이래진(57)씨는 "정부가 해상경계 작전 실패 사실을 국민의 죽음으로 덮는 만행을 저지르고 증거와 사실을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저 북한 해역에서 죽었으니 월북이라면서 북한군 통신병 도·감청 자료가 마치 고급첩보인 양 한다면 헌법의 가치가 무엇인지 아니 물을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유족은 이날 지난 2020년 10월 문재인 대통령이 유족에게 전달한 위로 편지를 청와대에 반납했다.

문 대통령은 이 편지에서 "아드님께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진행하고 진실을 밝혀낼 수 있도록 내가 직접 챙기겠다는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피격 공무원의 아들(19)은 반납 이유를 설명하는 편지에서 "직접 챙기겠다, 항상 함께하겠다는 대통령님의 약속만이 유일한 희망이었다. 하지만 편지는 비판적 여론을 잠재우기 위한 면피용에 불과했고, 아버지를 잃은 고등학생을 상대로 한 거짓말일 뿐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법이 아버지의 죽음에 대한 사실관계를 알고 싶어하는 제 요구를 일부분 허락했지만, 대통령님께서 그것을 막고 계신다"며 "제 아버지의 죽음을 왜 감추려고 하는지 제 의구심은 더 커질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유족 측 법률대리인 김기윤 변호사는 "대한민국 대통령은 부끄러움이 없어야 한다. 그것은 투명함에서 시작된다"며 "지금까지 사실을 감추고 있는 대통령이 쓴 상처와 절망의 편지를 오늘 반납하러 간다"고 말했다.

한편 피격 공무원 이씨는 지난 2020년 9월 서해 북측 해상에서 북한군에 사살됐다. 북한군은 이씨를 사살한 뒤 시신을 불태운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 유족은 지난 1월 피살 경위를 확인하기 위해 청와대·국방부를 상대로 정보공개 청구 소송을 내 일부 승소했지만, 정부는 항소했다.

청와대 향하다 경찰에 저지되는 북한 피격 공무원 유족들
청와대 향하다 경찰에 저지되는 북한 피격 공무원 유족들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2020년 9월 서해상에서 북한군 총격에 숨진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부인 A씨(가운데)와 형 이래진 씨(왼쪽), 법률대리인 김기윤 변호사가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사건 발생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실종 해수부 공무원 아들에게 보낸 편지를 반환하기 위해 청와대 업무동으로 향하다 경찰에 저지되고 있다. 실종 해수부 직원 유가족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청와대 상대로 낸 정보공개 가처분 신청에 대해 재판부가 인용한 판결문 준수를 촉구했다. 사건 진상 규명에 대한 항의의 표시로 문 대통령의 편지를 반납하려 했지만 청와대에 직접 전달하지 못했다. 2022.1.18 hkmpooh@yna.co.kr

allluc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