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양양군수 "이재명 후보, 오색케이블카 관련 두말하지 말라"

송고시간2022-01-18 13:53

댓글

(양양=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김진하 양양군수는 18일 성명을 내고 "여당 대통령 후보는 설악산 오색케이블카와 관련 한 입 갖고 두말하지 말라"고 주장했다.

김진하 양양군수
김진하 양양군수

[양양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김 군수는 "지난 주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강원도를 방문했을 당시 숙원사업인 오색케이블카에 대해 희망적인 말을 내심 기대했으나 '반대한다'고 했다가 다음날에는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을 바꿨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대통령 후보라면 자신이 한번 뱉은 말은 책임져야 한다"며 "아무리 표가 간절했다 하더라도 하룻밤 사이에 자신의 말을 뒤집는 것은 강원도민과 양양군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비난했다.

김 군수는 또 "30여 년이 넘는 오색케이블카의 아픈 역사를 조금이라도 알고 있었다면 그런 행태를 보였을까"라며 "이는 무지의 결과로 합법적으로 승인하고 허가한 사업을 이번에도 '환경훼손'이라는 궤변으로 이 핑계 저 핑계를 대며 시간을 끌어보겠다는 심보로 양양군민에게 사죄하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5∼16일 강원을 방문한 이 후보는 이와 관련 "의사전달에 와전이 있었던 것 같은데, 과거 '오색삭도'를 반대한 게 맞다"며 "환경훼손을 최소화하는 방안이 필요하고 전국적인 국민 관심사, 설악산이 많은 사람이 아끼는 자연 자산, 자연 관광자산으로 후대까지 계속 활용되길 바라는 마음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 부처 간, 국민 간 논란이 있는데 지역경제도 살고 산악관광도 활성화되면서도 환경훼손이 최소화되는 방향의 대안이 제대로 구축되면 충분히 가능한 방안"이라며 "국민권익위가 2월 17일 방문해서 현지 조사한다고 하니 좋은 대안이 나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mom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